IT

전자신문

구글 어시스턴트, 한국어 지원 개발 중..AI 공습예고

박지성 입력 2017.03.13. 17:01 수정 2017.03.13. 17:02 댓글 0

구글이 인공지능(AI) 음성비서 `구글 어시스턴트` 한국어 지원을 공식화했다.

구미 합슈타인손 구글 어시스턴트 프로덕트 책임은 "한국어와 일본어 개발을 위해 열심히 작업 중"이라고 말했다.

구글 어시스턴트 개발 책임자가 한국어를 개발하고 있다고 확답한 것은 처음이다.

이는 한국어 SDK 완성과 동시에 국내에서도 자동차, 가전, TV 셋톱박스 등 서비스 전반에서 구글 어시스턴트를 적용할 수 있다는 의미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구글이 인공지능(AI) 음성비서 `구글 어시스턴트` 한국어 지원을 공식화했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완성도 높은 한국어 AI비서를 제공, 시장을 단숨에 장악하겠다는 야심을 드러냈다.

구미 합슈타인손(Gummi Hafsteinsson) 구글 어시스턴트 프로덕트 리더

구미 합슈타인손 구글 어시스턴트 프로덕트 책임은 “한국어와 일본어 개발을 위해 열심히 작업 중”이라고 말했다.

구글 어시스턴트 개발 책임자가 한국어를 개발하고 있다고 확답한 것은 처음이다. 구글은 특정언어 지원에 대한 언급을 피해 왔다.

한국어 서비스 완성도가 출시 시점을 결정할 전망이다. 합슈타인손 책임은 “(한국어로) 시스템을 작동시키려면 많은 작업이 필요하다”면서 “좋은 품질로 이용자가 실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수준에 도달한 것을 확인해야 한다”고 밝혔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80%에 이르는 국내 모바일 운용체계(OS) 시장점유율을 바탕으로 단숨에 점유율을 끌어 올릴 수 있어, 파급력이 클 전망이다.

SK텔레콤 누구, KT 기가지니 등 국내 기업이 출시한 AI서비스 전용 기기 판매량은 최대 10만대 안팎이다. 구글은 안드로이드6.0 마시멜로 이상 스마트폰에 어시스턴트를 업그레이드한다.

지난해 12월 현재 세계시장 마시멜로 점유율이 15%인 점을 감안하면, 국내시장에는 1200만대가량 스마트폰이 곧바로 구글 어시스턴트 이용기기로 변하게 된다.

구글은 어시스턴트 AI를 소프트웨어 개발도구(SDK) 형태로 제공, 생태계 확장에 나설 계획을 시사했다.

합슈타인손 책임은 “구글 어시스턴트 AI를 파트너와 협력해 다른 기기에서 구현하는 기술을 구체화하고 있다”면서 “삼성전자, LG전자 등과도 다양한 단계에서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가정용 사물인터넷(IoT) 허브인 구글홈에 이어, 안드로이드TV에도 어시스턴트 AI를 적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한국어 SDK 완성과 동시에 국내에서도 자동차, 가전, TV 셋톱박스 등 서비스 전반에서 구글 어시스턴트를 적용할 수 있다는 의미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질문에 응답하는 기존 음성인식과 달리, 사용자의 취향이나 의도를 파악하고, 대화를 주고 받는 AI 서비스가 특징이다.

이용자가 “영화를 추천해줘”라고 말하면 평소 즐겨보는 콘텐츠를 바탕으로 추천, 대화를 주고받으며 예매까지 곧바로 연결한다.

합슈타인손 책임은 “우리의 목표는 최대한 빨리, 최대한 많은 언어로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이슬랜드 출신으로, 애플 재직 당시 시리 AI 개발에도 참여한 세계적인 AI 전문가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