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KBS

트럼프 "러가 美대선 해킹 배후" 첫 인정

변진석 입력 2017.01.12 02:01 수정 2017.01.12 19:28 댓글 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11일(현지시간) 해킹을 통한 러시아의 대선 개입 사실을 공식으로 인정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이날 뉴욕 트럼프타워에서 지난해 11월 8일 대선 승리 후 첫 기자회견을 하고 "러시아가 대선 해킹의 배후였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당선인은 "러시아가 미국을 해킹하지 말았어야 한다"면서도 "민주당 전국위원회(DNC)는 완전히 해킹에 무방비상태였다"고 지적했다.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트럼프 첫 기자회견…“美 대선 해킹 러시아 소행”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11일(현지시간) 해킹을 통한 러시아의 대선 개입 사실을 공식으로 인정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이날 뉴욕 트럼프타워에서 지난해 11월 8일 대선 승리 후 첫 기자회견을 하고 "러시아가 대선 해킹의 배후였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당선인이 러시아의 대선 개입을 이같이 명확히 인정한 것은 처음이다.

트럼프 당선인은 "러시아가 미국을 해킹하지 말았어야 한다"면서도 "민주당 전국위원회(DNC)는 완전히 해킹에 무방비상태였다"고 지적했다.

그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자신을 좋아하는 것은 부채가 아닌 자산이며, 러시아와의 사업적 거래도 없고 돈을 빌린 것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미국을 이끌게 되면 러시아는 어느 때보다 미국을 더 존중하게 될 것이다.

중국, 멕시코, 일본 등도 우리를 훨씬 더 존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당선인은 이와 함께 자신의 사업과 대통령직 수행 간의 이해충돌 소지를 없애기 위해 사업을 두 아들에게 맡긴다는 방침을 밝혔다.

그는 "기업에 대한 통제권을 완벽하고 완전하게 아들에게 넘기는 서류에 서명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그룹 경영승계를 공식화한 것이다.

트럼프 당선인은 이날 회견에서 러시아가 트럼프 당선인의 사생활과 관련한 외설적인 자료를 갖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돼 정보당국이 이를 트럼프 당선인에게 보고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그런 일이 일어난 적이 없다. 가짜 뉴스다"라면서 "나의 반대자들이, 역겨운 사람들이 가짜를 만들어내고 있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CNN 기자의 질문을 차단하면서 "당신도 가짜다"라고 쏘아붙였다.

트럼프 당선인은 앞서 트위터에서도 "러시아가 나에게 어떤 영향력도 행사하려 한 것이 없다. 가짜 뉴스, 정치적 마녀사냥"이라고 밝혔다.

변진석기자 (lamer@k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