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경제

"어린애도 아니고.."vs"언제 할복하면 좋겠냐" 의총서 충돌한 인명진-서청원

김채연 입력 2017.01.10 19:00 수정 2017.01.11 04:50 댓글 0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친박(친박근혜)계 서청원 의원이 10일 탈당 문제를 놓고 의원총회에서 충돌했다.
최경환 의원도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헌법재판소에서 대통령 탄핵심판 절차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나보고 탈당하라는 말은 탄핵을 당연시하고 대통령에게 등을 돌리라는 말"이라며 "모두가 대통령 곁을 떠난다 하더라도 나 혼자만이라도 당에 남아 대통령을 지키고 인간적 도리를 다하고자 하는 것이 내 신념"이라고 말했다.

비대위, 탈당 거부땐 출당 검토
윤리위 꾸려 징계안 회부할 듯

[ 김채연 기자 ]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친박(친박근혜)계 서청원 의원이 10일 탈당 문제를 놓고 의원총회에서 충돌했다. 두 사람이 대면한 것은 지난달 말 인 위원장이 인적 청산을 처음 주장한 뒤 약 2주 만이다.

인 위원장은 이날 열린 의총 발언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직을 잃을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집권 여당으로서 그 분을 가깝게 모신 사람이라면 마땅히 책임져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책임이란 것은 어린애도 아니고 스스로 결정하는 것이 성숙한 모습”이라고 서 의원 등을 겨냥했다.

이에 서 의원은 인 위원장을 향해 “내가 언제쯤 할복하면 좋겠냐”며 “나를 썩은 종양이라 했는데 땅 한 평, 주식 하나 없는 내게 할 말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어 “최순실을 알지도 못했는데 박근혜 정부에서 4년간 일한 것을 책임지라는 것은 잘못”이라며 “인 목사가 강압적 독선·독단을 끝낼 때까지 계속 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경환 의원도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헌법재판소에서 대통령 탄핵심판 절차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나보고 탈당하라는 말은 탄핵을 당연시하고 대통령에게 등을 돌리라는 말”이라며 “모두가 대통령 곁을 떠난다 하더라도 나 혼자만이라도 당에 남아 대통령을 지키고 인간적 도리를 다하고자 하는 것이 내 신념”이라고 말했다.

비대위는 서, 최 의원이 자진 탈당을 계속 거부할 경우 출당 조치도 검토하고 있다. 비대위는 윤리위원회를 꾸려 두 사람의 징계안을 회부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