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주승용 "문재인, 개헌저지보고서 파동 대국민 사과하라"

입력 2017.01.05 09:10 수정 2017.01.05 09:22 댓글 0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는 5일 더불어민주당 민주정책연구원이 작성한 '개헌 보고서' 논란과 관련,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본인이 지시하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본인을 지지하는 참모들로 인해 발생한 개헌저지보고서 파동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할 것을 엄중하게 촉구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어제 김용익 민주정책연구원장이 개헌저지보고서 파문에 대한 책임지겠다며 사의를 표명했고 문건을 작성한 수석연구위원도 보직 해임됐다"면서 "연구원장과 연구위원에 대한 징계는 민주당 스스로 문건파문을 인정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개혁보수신당, 개혁입법에 적극 동참해야..시험대될 것"
의원총회 시작하는 주승용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시작하고 있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는 5일 더불어민주당 민주정책연구원이 작성한 '개헌 보고서' 논란과 관련,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본인이 지시하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본인을 지지하는 참모들로 인해 발생한 개헌저지보고서 파동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할 것을 엄중하게 촉구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 같이 말하고, "문 전 대표는 개헌에 대한 솔직한 입장을 말해달라"고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어제 김용익 민주정책연구원장이 개헌저지보고서 파문에 대한 책임지겠다며 사의를 표명했고 문건을 작성한 수석연구위원도 보직 해임됐다"면서 "연구원장과 연구위원에 대한 징계는 민주당 스스로 문건파문을 인정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문 전 대표는 본인은 몰랐다고 하고 연구원과 연구위원의 징계를 내버려두는 것은 전형적인 꼬리 자르기 구태정치"라며 "정권교체를 하겠다는 대선후보의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2월 임시국회에서 우리가 추진하는 개혁입법을 선정하고 선택과 집중을 통해 검찰과 재벌, 언론, 정치의 대표적 법들을 선정하고 반드시 통과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국민의당은 합리적 진보와 개혁적 보수를 주창해왔다"면서 "개혁보수신당도 합리적 진보와 개혁적 보수를 말하므로 개혁입법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줄 것으로 보고, 이번 개혁입법이 개혁보수신당의 시험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도 이에 동참할 것을 요청한다"면서 "유명무실했던 여·야·정 협의체를 활발하게 움직여서 국정농단으로 야기된 국정 공백을 국회가 확실하게 채워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lkbin@yna.co.kr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