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가짜 백수오' 파동..소비자원 "10%만 진짜"(종합)

입력 2015.04.22. 19:43 수정 2015.04.22. 19:43 댓글 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식용금지된 이엽우피소 사용"..코스닥시장까지 출렁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이유미 기자 = 시중에 유통되는 토종약초 백수오 제품 대부분이 식용 금지된 '가짜 백수오' 성분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백수오는 '은조롱'으로 불리는 식물뿌리로 면역력 강화, 항산화 효과, 갱년기 장애 개선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중장년층 여성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국내 시장 규모는 연 3천억원 정도로 추정된다.

한국소비자원은 22일 서울 서부지방검찰청과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과 함께 시중에 유통 중인 32개 백수오 제품에 대해 유전자 검사를 실시한 결과, 실제 백수오를 원료로 사용한 제품은 단 3개(9.4%)에 불과했다고 발표했다.

반면 '가짜 백수오'인 이엽우피소를 사용한 제품은 21개(65.6%)로 나타났다.

백수오 대신 이엽우피소만을 원료로 한 제품은 12개(37.5%), 백수오와 이엽우피소를 혼합한 제품이 9개(28.1%)였다.

이엽우피소는 백수오와 외관이 비슷하지만 안전성이 입증되지 않아 식품 원료로 사용할 수 없으며 신경쇠약 등 부작용을 유발한다는 연구 결과도 있는 식물이다.

나머지 8개 제품(25.0%)은 백수오 원료 사용 여부가 확인되지 않았다.

이 중 2개 제품은 제조공법상 유전자 검사가 가능한데도 백수오가 검출되지 않았으며, 6개 제품은 제조공법상 제품에 유전자가 남아있지 않아 확인되지 않았다고 한국소비자원은 설명했다.

소비자원은 이에 따라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과 함께 제조공법상 완제품에서 성분을 확인하기 어려운 6개 업체에 '백수오 등 복합추출물'을 공급하는 ㈜내츄럴엔도텍의 이천 공장에 보관 중인 가공 전 원료를 수거해 검사한 결과, 이엽우피소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소비자원은 해당 업체들에 허위표시 제품에 대한 자발적 회수 및 폐기 조치를 권고해 23개 업체가 이를 수용해 조치를 마쳤다고 밝혔다.

다만, 소비자원은 내츄럴엔도텍이 원료 회수 및 폐기를 거부하고 있어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비자원은 "최근 백수오 수요가 급증하자 업체들이 재배 기간이 짧고 가격은 3분의 1 수준에 불과한 이엽우피소를 백수오로 둔갑시켜 유통·제조·판매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소비자원의 발표내용을 보도한 직후 연합뉴스에는 백수오의 안전성을 문의하는 전화가 잇따랐다.

내츄럴엔도텍은 보도자료를 통해 "소비자원의 검사 방식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공인된 검사 방식을 무시한 것"이라며 "소비자원이 분석한 백수오 샘플은 지난 2월 식약처의 유전자검사에서 이엽우피소가 검출되지 않았던 샘플"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소비자원이 폐기하라고 주장하는 백수오 재고 28t은 당사가 요청한 공동 연구나 제3의 공인시험기관 시험 결과를 얻을 때까지 보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내츄럴엔도텍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소비자원이 지난 3월 26일 가져간 샘플은 앞서 1월 식약처가 가져간 제품과 같은 로트(lot·동일 원료·공정으로 생산되는 단위)에서 생산된 것"이라며 "식약처가 100% 백수오 성분으로 인정한 제품에 대해 소비자원은 무슨 근거로 이물질이 있다고 주장하는지 파악하기 위해 구체적 실험 방법과 결과 등 근거 자료를 요청했지만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유전자 염기서열 분석법만 사용해도 1개월 정도가 걸리는데, 3월 26일 가져간 샘플을 4월 7일에 문제가 있다고 우리 쪽에 통보해온 사실도 이해하기 어렵다"며 "이 부분을 지적하니, 소비자원 쪽에서는 짧은 기간에 분석하는 자신들만의 방법이 있다고만 말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내츄럴엔도텍은 지난 13일 법원에 한국소비자원의 조사 결과에 대한 공표 금지 가처분 신청을 하는 한편 민·형사 소송도 제기했다.

이날 내츄럴엔도텍의 주가는 코스닥시장에서 하한가로 곤두박질쳤다. '가짜 백수오' 의혹을 계기로 그동안 주가 급등으로 내재했던 불안이 한꺼번에 증시에 노출되면서 매도물량이 급증, 코스닥 지수가 장중 한때 5%나 급락할 정도로 출렁댔다.

<표> 백수오 관련 식품 32종 시험검사 결과

* 6개 제품은 백수오를 원료로 사용한 것으로 제품에 표시돼 있으나 제조공법상 DNA가 최종제품에 남아있지 않아 확인이 불가능. 원료공급원인 ㈜내츄럴엔도텍에서 가공 전(前) 백수오 원료(원물)를 수거해 시험 검사한 결과 이엽우피소가 검출.

** 2개 제품은 백수오를 원료로 사용한 것으로 제품에 표시돼 있고 공법상 DNA가 확인되어야 하나 유전자검사 결과 백수오 또는 이엽우피소가 검출되지 않음.

(자료: 한국 소비자원)

shk999@yna.co.kr, gatsby@yna.co.kr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