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버냉키 "하반기 양적완화 축소..필요시 확대도 대비"(종합)

이정훈 입력 2013.07.17 21:50 수정 2013.07.17 21:50 댓글 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하반기중 QE 축소시작..내년 중반 중단 적절할듯""재정-해외경제 둔화 우려..경제전망 따라 정책 달라져"

[뉴욕= 이데일리 이정훈 특파원] 벤 버냉키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올 하반기중 양적완화 규모 축소를 시작한 뒤 내년 중반에 이를 중단할 것이라는 전망을 재차 확인했다.

그러나 세금 부담 확대와 재정지출 삭감, 해외 경제 둔화 가능성 등을 우려 요인으로 지적하면서 필요할 경우에는 양적완화 규모를 확대하는 등 모든 부양수단을 동원할 수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버냉키 의장은 17일(현지시간) 오전 10시부터 시작되는 미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청문회에 앞서 제출한 증언자료를 통해 "연준은 대규모 자산매입 프로그램을 올 하반기에 축소하기 시작한 뒤 내년 중반쯤 이를 중단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또 "이같은 자산매입은 실업률이 7%까지 내려가면 중단될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그러나 버냉키 의장은 "우리의 자산매입 프로그램은 경제와 금융시장 전개에 달려있으며 이는 결코 미리 정해져 있지 않다"며 "필요하다면 우리는 자산 매입 규모를 더 늘리는 것을 포함해 모든 추가 부양수단을 채택할 준비가 돼 있으며 물가 안정 위에서 최대 고용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만약 경제 여건이 예상보다 더 빠르게 개선될 경우 다소 더 빠르게 축소될 수 있지만, 반대로 노동시장 전망이 좋지 않거나 인플레이션이 연준 목표인 2%까지 빨리 회복되지 않는다면 장기간 매달 850억달러 규모의 자산매입이 유지될 수도 있다"고 부연했다.

현 경제 상황에 대해서는 "최근 금리 상승에도 불구하고 강한 주택시장 회복과 노동시장 여건의 점진적인 회복 등으로 인해 경제 회복은 완만한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며 "특히 경제에 대한 리스크도 작년 가을 이후 줄어들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나 "고용 창출은 여전히 만족스럽지 않은 수준이며 올해부터 더 높아진 세금과 정부 재정지출 삭감은 여전히 미국 경제성장을 예상보다 부진하게 이끌 수 있다"며 "또한 경제는 예상치 못한 외부 충격에 취약한 상황이며 글로벌 경제가 예상보다 둔화될 경우 국내 수요를 약화시킬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이날 미국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는 그동안의 관례를 깨고 버냉키 의장의 증언자료를 회의 시작전에 처음으로 공개했다. 위원회측은 이에 대해 위원들이 청문회 시작 이전에 버냉키의 증언 내용을 검토하도록 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정훈 (futures@edaily.co.kr)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 신문 PDF바로보기'▶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실시간 뉴스와 속보 ' 모바일 뉴스 앱' | 모바일 주식 매매 ' MP트래블러Ⅱ'▶ 전문가를 위한 국내 최상의 금융정보단말기 ' 이데일리 마켓포인트 2.0'▶ 증권전문가방송 ' 이데일리 ON', 고객상담센터 1666-2200 | 종목진단/추천 신규오픈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