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시아경제

S&P, GS건설 신용등급 BB+로 강등

정재우 입력 2013.04.25 18:21 수정 2013.04.25 18:21 댓글 0

[아시아경제 정재우 기자] 25일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푸어스(S&P)가 GS건설의 신용등급을 기존의 'BBB-'에서 'BB+'로 하향 조정했다.

S&P는 "해외사업 수익성 악화 및 국내 부동산 시장 장기 침체로 재무 상황이 향후 1년동안 크게 악화될 것으로 판단했다"며 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제시했다. BB+는 S&P 기준 투자부적격 등급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