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한 줄로 길 건너는 희귀 '애벌레 행진' 포착

입력 2010.09.07. 15:31 수정 2012.04.11. 13:01 댓글 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원문 및 사진 보러가기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는 옛 속담이 있듯이 가끔 동물의 세계를 보면 무리지어 살면 살아남을 확률이 높다는 가설이 있다.

이렇듯 아프리카초원을 보면 대다수의 동물들이 무리를 이루고 있는데, 곤충 중에서도 특히 애벌레가 한 줄로 무리를 이뤄 길을 건너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6일(현지시간) 관광객 제이미 루니가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유명한 크루거 국립공원에서 찍은 기이한 사진을 공개했다.

이 사진 속에는 수많은 애벌레들이 약 5m가 넘는 긴 행렬을 이뤄 도로를 건너고 있다.

제이미에 따르면 136마리의 애벌레들은 경로를 설정한 곳으로 아주 가는 비단실로 연결된채 꼬리에 꼬리를 물고 꿈틀거리며 이동했다.

영국 버킹엄셔 하이위컴에서 온 제이미는 "관광객을 가득 태운 지프 운전자가 갑자기 브레이크를 세게 밟았고, 우리 앞에는 애벌레들이 우글거리고 있었다. 그건 놀라운 광경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들은 땅위에 놓인 매우 가는 비단실을 따라갔으며 20여 분이 지나서야 모두 안전하게 길을 건널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남아프리카 공화국에는 모든 동물이 도로를 지나가면 안전하게 건널 때까지 멈춰서야 한다는 규정이 있다.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별난 세상 별난 뉴스( nownews.seoul.co.kr) [ 서울신문 나우뉴스 통신원 모집] [ 신문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