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과의 사랑 감정, 측정할 수 있다

헬스조선

몸무게로 비만도를 검사하듯, 혈압으로 심장 건강을 체크하듯, 연인과 사랑의 감정을 측정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사랑 호르몬' 옥시토신(oxytocin)의 수치를 재면 된다. 이 호르몬은 사랑의 감정이 얼마나 오래 지속될지를 알려주는 호르몬이기도 하다.

이스라엘 바-일란 대학 연구팀은 조사시점에서 3개월 이내에 새로 연애를 시작한 커플인 20대 남녀 60쌍을 인터뷰 조사했다. 이들에게 연인에 대한 생각과 걱정, 희망 등에 대해 각각 따로 조사하고, 이어서 함께 두 사람이 겪었던 기분 좋은 경험에 대해서도 물어봤다. 또한 이들의 혈액 샘플을 채취하고 대조군과 비교하기 위해 애인이 없는 43명의 혈액 샘플도 조사했다.





↑ [헬스조선]사진출처=조선일보DB

연구팀은 첫 조사로부터 6개월 뒤 옥시토신이 높은 수준에 있는 커플들은 사랑을 계속하고 있는 반면 그렇지 않은 커플들은 헤어진 것을 발견했다. 사랑에 빠진 이들의 옥시토신 수치는 솔로인 사람들의 그것보다 두 배 가량 높았다. 솔로인 경우든 커플인 경우든 옥시토신 수치는 성이나 체중, 신장, 흡연 여부, 피임약 복용 등과는 관계가 없었다.

옥시토신 수치가 높은 커플들은 인터뷰 중에도 상대방의 몸을 만지거나 눈맞춤 등 사랑의 표시를 더 많이 보였다. 이런 행위가 옥시토신 수치를 더 높이고, 높아진 옥시토신이 다시 사랑의 감정을 깊게 하는 '선순환' 현상을 낳은 것이다.

이 같은 연구 결과를 통해 옥시토신이 연인과의 로맨틱한 결속감을 갖도록 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제까지 옥시토신은 엄마와 아기 간에 유대감을 형성시켜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었는데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생물학적 차원에서 새로운 파트너에 끌리는 감정은 엄마가 새 아기에게 갖는 감정과 유사한 것임을 알 수 있게 된 것이다.

연구팀은 "옥시토신 관련 치료를 하면 권태기 연인 간에도 관계를 향상시켜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정신신경내분비학(Psychoneuroendocrinology)' 저널 최신호에 실렸다.

-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