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 오늘의 인물

현빈 전역 "연기 너무 하고 싶었다"

뉴시스

【화성=뉴시스】박영주 기자 = 해병대 1137기로 자원입대한 탤런트 현빈(30·김태평)이 1년9개월간의 복무를 마치고 눈물을 흘렸다.

현빈은 6일 오전 경기 화성 봉답읍에 위치한 해병대 사령부에서 "오랜만이다. 너무 보고 싶었다"고 전역 인사를 했다. "21개월 전에 큰절을 하며 단단해지겠다고 약속했다. 그 약속을 지킨 것 같다. 이제 여러분에게 조금 더 당당히 인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현빈은 지난해 3월7일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 해병대 교육훈련단에 입소해 21개월간 해병대에서 국방의 의무를 다했다.

"입대 전에도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셨는데, 군 생활도 행복하게 했다. 무사히 건강하게 다시 인사드릴 수 있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직업이 있고 나이도 차서 해병들과 어울리는데 시간을 많이 할애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두 달이 지나서야 훈련받는 대원들과 서먹함을 없앨 수 있었다"며 "팬 들이 힘을 줬기 때문에 그 시간을 참아낼 수 있었다"고 고마워했다.

"그동안 연기가 정말 하고 싶었다"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약 2분 동안 뒤돌아서서 눈물을 훔치던 그는 "휴가 때도 연기를 하지 못했다. 연기가 하고 싶어 후배들이 연기하는 곳을 찾아가서 지켜보기도 했다. 다시 기회가 주어진다면 지켜봐 준 만큼 보답하겠다"고 다짐했다.

복무 중 가장 보고 싶은 사람으로 부모를 꼽았다. "부모님이 오늘 이 자리에 오고 싶어 했는데 직접 찾아뵙고 큰절을 올리는 게 맞는 것 같아 집에 계시라고 말씀드렸다. 또 군대에서는 장동건 선배님과 가장 많은 통화를 했다"고 전했다.

그룹 '씨스타'에게도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군 전역을 앞두고 해병대에서 진행하는 해병대 군악대 정기연주회 MC를 자진해서 사회를 봤다. 그때 조금이나마 군에 도움이 되고자 '씨스타'에게 부탁했고 흔쾌히 허락해줬다. 감사하다. 그분들이 나의 군 생활에도 큰 힘이 됐다. 계속 응원하겠다"고 웃었다.

또 "여기 있는 팬들 덕분에 군 생활에 큰 힘이 됐다. 나와 함께 고생했던 열 살 정도 차이 나는 해병들과 관계자들에게도 감사하다"고 밝혔다.

현빈은 소속사가 준비한 차량을 타고 이동해 가족들과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이날 전역 현장에는 많은 취재진과 1000여 명의 국내·외 팬들이 해운대 사령부에 운집, 현빈을 반겼다. 특히 팬들이 보낸 쌀 화환은 4.35톤에 달했다. 이 쌀 화환은 결식아동 3만6000명이 한 끼를 먹을 수 있는 양으로 어려운 이웃에게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2003년 드라마 '보디가드'로 데뷔한 현빈은 '논스톱4'(2003), '아일랜드'(2004) 등으로 얼굴을 알린 후 '내 이름은 김삼순'(2005)을 통해 스타덤에 올랐다. 이후 '눈의 여왕'(2006), '그들이 사는 세상'(2008) 등에 출연했다. 입대 전 출연한 '시크릿 가든'에서 연기한 재벌 2세 백화점 사장 '김주원'은 신드롬을 일으키며 10개가 넘는 CF를 섭렵하기도 했다.

gogogirl@newsis.com

<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