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운동할 때 '네 가지'를 기억하라!

헬스조선

날씨가 추운 겨울이 되면서 조깅이나 실외운동을 즐기던 사람들이 실내 운동족으로 변하고 있다. 겨울은 기온이 떨어지면서 추위를 이기기 위해 칼로리 소모가 많아지는 계절이다. 실제로 여름에 비해 기초대사량이 10% 증가하기도 한다. 하지만 추운 날씨로 인해 몸이 움츠러지면서 자연스럽게 활동량이 줄어 여름보다 더 살이 찌는 사람들도 많다.

또 추위에 대비하기 위해 늘어나는 피하지방으로 팔뚝, 종아리, 허벅지가 더 두꺼워지기도 한다. 이와 함께 연말에 각종 모임이 많아 섭취하는 열량도 많고 두꺼운 복장 때문에 살찌는 것에 대한 경계심도 느슨해져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체중이 늘어나기 쉽다. 방심하는 사이 나도 모르게 살이 찔 수 있기 때문에 겨울철 운동은 필수다.

다음은 겨울철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운동할 수 있는 몇가지 주의사항이다.

> > 아침보단 저녁에!

겨울에는 이른 아침의 새벽 운동보다 저녁운동이 안전하다. 어둡고 추운 이른 새벽에 운동을 하다 보면 자칫 안전사고의 위험과 뇌졸중이나 협심증이 유발될 수 도 있다. 또한 중풍이나 심장병이 발생할 수 있다. 특히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비만이 있는 사람, 40살이 넘어서 운동을 처음 시작하는 사람은 겨울철 새벽 운동은 가능하면 삼가하고 기온이 오른 낮 시간이나 몸이 충분히 활성화된 저녁에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겨울철에는 다른 계절보다 운동량을 줄이는 편이 좋다. 근육과 관절에 무리를 줄 수 있기 때문이다.

> > 몸 상태 체크는 필수!

겨울운동을 시작하기 전에 몸 상태를 확인해야 한다. 전날의 스트레스나 평소 건강 상태 등에 따라 몸의 컨디션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가장 손쉽게 할 수 있는 방법은 아침에 일어나 안정된 상태에서 자신의 맥박을 재보는 것이다. 분당 맥박이 80회 이상이면 주의해야 하고, 100회 이상이면 운동을 하지 않는 것이 안전하다.

> > 복장도 신경써야..

겨울철에는 다른 계절보다 기온이 낮아 기온 역전 현상이 오래 지속된다. 마스크를 쓰고 운동하면 나쁜 공기를 마시지 않을 수 있다. 또한 귀마개를 사용해 동상을 예방하고, 장갑을 끼는 것도 기본이다. 맨손이면 손이 주머니로 들어가는데, 주머니에 손을 넣고 걸으면 어깨 부위가 경직되고 넘어졌을 때 크게 다칠 수 있다.

또 두꺼운 옷 한 벌보다는 얇은 옷을 여러 벌 입는 것이 좋다. 겨울철 동상의 가장 흔한 원인은 젖은 채로 추운 곳에 오래 있는 것이기 때문에, 땀의 양에 따라 복장을 적절히 조절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유독 겨울철의 차갑고 건조한 공기 때문에 피부가 더욱 건조하다고 느끼는 사람은 샤워나 목욕 후에 바디로션을 바르면 보다 윤택한 피부를 지킬 수 있다.





↑ [조선닷컴]사진-조선일보DB

> > 준비운동은 필수!


어떤 겨울 운동이든 시작하기 전에, 우선 준비운동을 철저히 해야 한다. 준비운동은 기온이 낮을수록 오래 하는 것이 원칙이다. 먼저 집안에서 스트레칭을 하고 밖에서 근육을 풀어주는 준비운동이 좋다. 40~50분간 운동하고, 운동 전후에 10~20분 정도씩 맨손체조나 스트레칭으로 근육과 인대를 유연하게 해준다.

-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