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삼만 먹은 에이즈 감염환자 25년째 건강"

연합뉴스

서울아산병원 조영걸 교수팀 국제학술지에 논문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치료약 복용 없이 홍삼만 먹고 20~25년째 에이즈 발병이 억제되고 있는 국내 에이즈바이러스(HIV) 감염자 3명의 사례가 국제학술지에 발표돼 주목받고 있다.

울산의대 서울아산병원 조영걸 교수팀은 미국 로스 알라무스 내셔널 랩 브라이언(Foley T. Brian) 박사팀과 함께 에이즈치료제 복용없이 고려홍삼만 장기 복용하는 요법으로 20~25년째 에이즈 발병이 억제되고 있는 국내 에이즈바이러스 감염자 3명의 유전자 분석 결과를 국제학술지(AIDS Research and Human Retroviruses)에 발표했다고 12일 밝혔다.

논문을 보면 이들 환자의 에이즈바이러스 감염 공식 진단 시기는 각각 1987년, 1988년, 1992년이다. 이들은 바이러스 감염 진단 이후 치료제는 일절 복용하지 않은 채 홍삼만 500㎎ 캡슐을 매일 12개씩 먹었다고 조 교수는 논문에 보고했다.

논문대로라면 87년 에이즈바이러스 감염 진단을 받은 환자의 경우 올해로 25년째 에이즈 발병이 억제되고 있는 셈이다. 하지만 이 환자는 실제 감염 시기가 공식 진단보다 2년 앞선 85년이라고 주장하고 있어 에이즈 발병이 27년째 억제되고 있다는 분석도 가능하다.

조 교수는 이 같은 효과가 홍삼 성분이 에이즈바이러스 유전자에 결함을 유발해 에이즈로의 진행을 억제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연구팀이 이들 3명을 포함해 홍삼을 장기간 복용한 21명의 전체 에이즈바이러스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한국형(KSB) 감염자는 19명으로, 이들 한국형과 외국형 바이러스 표준주(HXB2)의 상동성은 92.5%로 확인됐다.

이처럼 한국형과 외국형의 상동성에 차이가 생긴 것은 홍삼 복용이 에이즈바이러스의 결함을 유발했기 때문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연구팀은 추정했다.

현재까지 전세계적으로 에이즈치료제를 복용하지 않고 최장 생존한 사례는 호주에서 보고된 29년이다.

조영걸 교수는 "홍삼을 장기간 복용해 생긴 유전적 결함이 장기간에 걸쳐 좋은 예후를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대로라면 에이즈치료제 복용없이 30년까지도 건강하게 지내는 사례가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모 대학병원의 감염내과 교수는 "홍삼의 에이즈 발병 억제효과는 여러차례 논문으로 확인된 바 있다"면서도 "이번 사례가 모든 사람에게 적용되는 게 아닐 가능성이 큰 만큼 기존 환자의 경우 치료제 복용을 게을리 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bio@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scoopkim

(끝)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