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까지 파고든 AI…"사람도 전염될라" 걱정

SBS

<8뉴스>

<앵커>

구제역만으로도 지금 전국이 비상상황인데 조류 인플루엔자, AI의 확산세마저 심상치가 않습니다. 호남과 충남을 넘어 결국 수도권까지 북상을 했는데요. 구제역과 달리 사람에게도 전염될 수 있어서 더욱 걱정입니다.

송인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기도 안성의 종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AI, 즉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했습니다.

그제(8일) 폐사한 2백여 마리의 오리에서 고병원성 인플루엔자가 확인되면서 수도권 방역망이 결국 무너졌습니다.

이 농장은 앞서 AI가 발생한 충남 천안시의 종오리 농장과 같은 부화장을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남 나주에서도 추가 감염이 확인돼 지난달 31일 천안과 익산에서 시작된 AI는 불과 열흘 만에 4개도 6개 시·군으로 확산됐습니다.

살처분한 닭과 오리가 벌써 60만 마리에 육박하고 있지만 당국은 감염경로조차 밝히지 못한채 우왕좌왕하고 있습니다.

최초감염원은 철새로 추정되지만, 그 이후 어떤 경로로 확산됐는지 현재로선 오리무중이어서 선제적인 방역조차 어려운 상황입니다.

[김재홍/서울대 수의대 조류질병학 교수 : 일단은 감염농장 파악이 급선무고, 감염농장을 중심으로 이동통제가 강력하게 들어가야되고요, 그 다음에 유통상인에 의한 전파 확산이 어느정도 일어났는지 파악을 해야되고….]

구제역과 달리 사람에게도 옮길 수 있는 AI까지 무서운 기세로 확산되면서 농민들은 물론 일반 시민들의 불안감까지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이승환, 정의석(KBC), 영상편집 : 최혜영)

송인호songster@sbs.co.kr

저작권자 SBS & SBS콘텐츠허브 무단복제-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