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국정원 정치개입 의혹

"국정원, 盧서거 때도 추모 비판댓글 유포"

연합뉴스

진선미, 검찰서 '국정원 대선개입 일람표' 확보

2009년 2월부터 댓글 통한 '정치개입' 시작 흔적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국가정보원이 지난 2009년 5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당시 추모 분위기를 비판하거나 노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인터넷 댓글을 유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 진선미 의원이 26일 서울중앙지검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원 대선 개입 사건 범죄일람표'에 따르면, 국정원은 지난 2009년 5월23일 노 전 대통령 서거 뒤 노 전 대통령과 추모 열기를 비판하는 내용의 댓글 수 백개를 인터넷 사이트 게시판에 무더기로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를 살펴보면 이 같은 댓글 유포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취임한 직후인 2009년 2월부터 시작된 것으로 돼 있다.

국정원 직원들에 의한 댓글은 포털 사이트 '다음'의 '아고라'는 물론 다른 포털 사이트인 '네이버'와 '네이트' 등에도 달렸다.

검찰이 확보한 댓글에는 "통 크게 뇌물 먹고 자살한 자는 순교자지?", "정신적으로 불안한 사람을 지도자로 뽑으면 안 되겠다", "비리로 끝난 노무현, 그가 남긴 것은 편 가르기와 반미, 친북 단 세 글자로 요약된다"는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또 "노무현은 자살한 거지, 주변의 뇌물수수에 대해 원망하다가 검찰 수사에 분노하다가, 자기 자신을 향해 분노를 터뜨린 것에 불과한 것", "놈현이가 저세상에 와서 보니 아주 큰 죄가 많았군요~ 살아있을 때 잘하지~ 왜 거기 가서 죽어서 후회하나~좌빨 여러분~ 있을 때 잘하세요~"라는 글도 댓글에 있었다.

'국정원 대선 개입 사건 범죄일람표'에는 국정원 심리전단 직원 등이 2009년 2월부터 지난해 대선 직전 '국정원 댓글 사건'이 터질 때까지 올린 수천개의 댓글이 적시돼 있다고 진 의원측은 밝혔다.

대부분 전임 이명박 정부의 주요 정책인 4대강 사업과 미디어법 개정 등을 옹호하고 무상급식과 반값등록금, 햇볕정책 등 야당의 정책과 야당 인사들을 비판하는 내용의 글로 나타났다.

진 의원은 "국정원이 댓글 사건이 터진 뒤 상당수 게시글을 삭제한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실제 비판글은 더 많았을 것"이라며 "지난 4년간 조직적으로 이뤄진 국정원의 정치개입의 이면이 드러난 셈으로,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 국정원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lkbin@yna.co.kr

@crazybin95

(끝)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