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즈세상] 곶감이 익어갑니다

한겨레

[한겨레]박광철 / 전주시 덕진구 인후동1가

이제 곧 곶감이

알맞게 익을 겁니다.

외지에 사는 자식들이

연말이라고

신정이라고

혹 바빠서

구정에라도

와만 준다면

주려고

주렁주렁 달아 놉니다.

주려고

남은 살을 말려 봅니다.

Copyrights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