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진짜 군인 수는…70만명? 120만명?"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엄성원기자][KDI "북측 통계 의문점 토대로 재추정..최대 116만명"]

북한의 실제 군인 수가 통계 발표치를 크게 웃돌 가능성이 있다고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지적했다.

KDI는 15일 '북한의 군인은 정말 몇명인가' 제하의 정책포럼 자료에서 북한의 인구통계에 존재하는 의문점을 토대로 북한의 군인(군부대 거주인구) 수를 재추정하면 최대 116만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이는 북한의 인구 통계와는 큰 차이가 있다. 북한당국은 지난 2008년 인구센서스에서 군인 수를 약 70만명으로 집계했다. 이에 비해 우리 정부를 비롯한 대다수 외부기관은 북한의 군인 수를 110만~120만명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석 KDI 연구위원은 이처럼 북한의 인구 통계와 외부 추산에 상당한 차이가 나는 것은 북한의 통계에 납득하기 힘든 의문점들이 존재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의 2008년 인구센서스를 보면 남성 중 군인의 비중이 16~19세 구간에서 19.7%, 20~24세 구간에서 40.9%를 유지하다 25~29세 구간에선 갑자기 9.7%로 급락한다.

북한의 군복무 기간이 10년이라는 점을 감안하며 25~29세 구간에도 이전 구간의 군인 비중이 일정한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이처럼 군인 비중이 40%대에서 10% 밑으로 급락하는 건 불가능하진 않지만 쉽게 나오기도 힘든 일이다.

이 위원은 이 같은 군인 비중 급감의 이유를 다음과 같은 세가지 가능성에서 찾았다.

첫째, 극심한 식량난 등으로 인해 인구센서스 시점인 2008년 당시 25~29세 남성들의 징집 비중 자체가 여타 연령그룹에 비해 매우 저조했거나 둘째, 사회 노력 동원되거나 학교, 직장 등에 배치되면서 25세 이상 군인의 일부가 군부대에 거주하지 않았을 경우, 셋째, 북한 통계당국이 군인 수를 축소 보고하기 위해 데이터를 조작했을 가능성 등이다.

이 위원은 "만약 첫번째 가능성이 옳다면 북한이 1990년대 이후 식량난으로 징집에서 큰 애로를 겪었고 그 결과 2008년 현재 북한의 군인 수가 외부 예상보다 크게 축소됐을 수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 위원은 "그러나 두번째와 세번째 가능성이 옳다면 북한의 실제 군인 수는 통계를 뛰어넘어 우리 정부 등 외부 세계 추정치와 유사한 수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엄성원기자 airmaste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