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국수주의자들, 위안부 할머니들에 막말 테러

조선일보

'벚꽃 난무류(櫻亂舞流)'라는 이름의 록밴드임을 자처하는 일본 국수주의자들이 3·1절 전날인 2월 28일 일본 군 위안부 출신 할머니들이 거주하는 '나눔의 집'에 '조선놈들 쳐죽여라'라는 제목의 노래 CD를 보냈다. 이들은 노래를 동영상으로도 제작해 지난 1월 말 유튜브에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 광주시 퇴촌면 원당리 '나눔의 집'에 도착한 소포 봉투의 발신인 란에는 '東京都 千代田區(도쿄도 지요다구)'라고 적혀 있었다. 소포 안에는 '조선놈들 쳐죽여라'라고 쓰인 노래 CD와 함께 가사를 한국어로 번역한 종이가 동봉돼 있었다. 노래 가사에는 "매춘부 할망구들을 죽여라. 조선놈들을 쳐죽여라"라는 충격적인 내용이 담겨 있다. 문제의 CD를 보낸 일본 국수주의자들은 노래에서 '위안부 할머니'들에 대한 망언뿐만 아니라 "다케시마에서 나가라. 동해 표기를 없애라"라며 영토 문제를 들먹이기도 했다.

이 밴드가 유튜브에 올린 뮤직 비디오는 더 충격적이다. 한글로 번역까지 해 놓은 이 동영상에는 '돈으로 사는 히트 차트 토할 거 같애'라며 한류 아이돌 그룹 '소녀시대'와 '카라'의 사진을 넣었다. 또 "X 먹어라. 먹는 것에서 X이 나오잖니"라는 가사가 나올 땐 우리 농민들이 양푼에 비빔밥을 담아 먹는 사진을, "개X 새X 먹는 물까지 X투성이지"라는 가사가 나올 땐 우리 군인들이 얼굴을 씻는 사진을 올렸다.

CD를 받은 나눔의 집 김정숙 사무국장은 "소포를 뜯어보고 너무나 충격적이어서 할 말을 잃었다"고 말했다.

'나눔의 집'은 CD와 가사가 적힌 종이를 촬영해 페이스북 계정에 사진을 올렸다. 이를 보고 한 일본인은 "저는 일본인이지만, 이런 행위는 절대 용서할 수 없습니다"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