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문재인 악플 의혹 국정원 직원 방 강제개방 검토(상보)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최우영 한보경기자]문재인 후보에 대한 비방 댓글을 올린 혐의를 받는 국정원 직원 김모씨(28·여)가 대문을 걸어잠근 채 선거관리위원회 직원 및 경찰 50여명과 대치하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대문 강제 개방을 검토중이다.

국가정보원 3차장실 심리정보국 소속으로 알려진 김씨는 11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오피스텔에서 선관위 및 경찰과 대치하며 "가족이 도착하면 마음을 진정시키고 문을 열겠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김씨의 오빠가 도착했지만 여전히 문은 굳게 잠긴 상태다.

11일 오후 11시 30분쯤 현장에 도착한 김씨의 오빠는 취재진과 선관위 직원들을 향해 욕설을 퍼부었다. 그는 "카메라가 다 물러가고 선관위 등이 철수하면 문을 열고 들어가 동생과 대화를 나누겠다"고 말했다.

이에 경찰은 강남 소방서에 요청해 강제로 문을 열 유압기 등을 현장에 배치했다. 대치상태가 지속될 경우 강제 문 개방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 측은 이날 "국가정보원 3차장실 심리정보국 소속 여성 김모씨가 상급자 지시로 문재인 후보 비방댓글을 양산하고 있다"며 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함에 따라 선관위와 서울 수서경찰서 수사관들이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S오피스텔을 급습했다.

문 후보 측 주장이 사실이라면 이는 국정원법 9조 '정치 관여 금지' 규정을 위반한 셈이다.

문 후보 측은 "여성의 노트북과 스마트폰 등을 증거로 압수해야 한다"고 선관위에 주장했다. 이에 선관위와 경찰이 오후 7시 10분부터 재차 대문을 열 것을 요구했으나 김씨는 문을 걸어잠근 채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

진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국가정보원이 처음에는 김씨가 국정원 직원이 아니라고 완강하게 부인하더니 이제는 국정원 직원이라는 점은 인정했다"면서 "만일 국가정보원이 대선에 개입해 불법선거를 자행했다면 이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국기문란행위다"고 밝혔다.

[관련 키워드]국정원|악플

머니투데이 최우영 한보경기자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