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자녀 사표까지 내주는 ‘헬리콥터 맘’

서울신문

[서울신문]자녀 주변을 끊임없이 맴돌면서 일일이 간섭하는 이른바 '헬리콥터 부모'가 직장까지 날아들었다. 자녀의 성공을 바라는 순수한 마음에서라지만 과잉보호가 초중고와 대학을 넘어 회사생활까지 연장돼 파고든 것이다. 결근 전화통보부터 사직서 제출, 취업탈락 항의까지 대신해 주는 부모들의 극성에 직장동료들까지 황당함을 호소한다.

대기업 A사 상품기획부장 조모(46)씨는 3년차 부하직원 오모(31)씨의 사직서를 당사자가 아닌 그의 아버지를 통해 받았다. 얼마 전 당당하게 사무실로 들어온 중년 남자는 조씨에게 "우리 애가 일을 그만두게 됐다. 월급쟁이는 미래가 안 보여서 미국으로 유학 보내 공부시킬 예정"이라고 통보했다. 그 아들은 일주일 휴가를 낸 상태였다. 조씨는 "3년을 일했는데 인사조차 없이 부모를 시켜 그만둔다는 게 말이 되느냐."면서 "아버지가 어느 대학 교수라는데 솔직히 한심하더라."고 했다.

경기 분당 B유치원에서 일하는 최모(27·여)씨는 지난달 갑자기 다른 반 수업을 메우느라 진땀을 뺐다. 신입교사인 정모(26·여)씨가 연락도 없이 결근했기 때문이다. 여러 차례 연락을 했지만 휴대전화는 불통이었다. 그날 오후 1시쯤 한 중년 여성이 유치원으로 전화를 걸어 "우리 애가 오늘 너무 아파서 출근을 못하겠다."고 했다. 정씨는 이후에도 전화를 계속 안 받더니 이틀을 더 쉬고서야 나왔다. 최씨는 "성인이 아프다는 전화를 엄마한테 시킬 정도면 말 다한 거 아니냐."면서 "책임감도 없고 근무태도도 불량해 이달 초에 권고사직을 했다."고 전했다.

C백화점 인사팀에 근무하는 이모(27·여)씨는 최근 신입사원 지원자 부모의 항의전화에 30분 넘게 시달렸다. 다짜고짜 "우리 애가 서류전형에서 왜 떨어졌는지 설명하라."고 윽박지른 중년 여자는 "명문대에서 의상디자인과 경영학을 복수전공했고, 토익 950점에 학점도 3.92나 되는데 탈락이 말이 되느냐."고 몰아붙였다. 이씨는 "하소연도 아니고 화만 냈다."면서 "각 전형 발표 때마다 이런 부모님들의 전화에 인사팀 전체가 노이로제에 걸릴 지경"이라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한국의 전통적 가족주의가 현대 경쟁사회 속에서 비뚤어진 사랑으로 변하고 있다며 우려를 표시했다. 변화순 팸라이프가족연구소장은 "사람은 시행착오를 거치며 스스로 고민을 통해 성장하는데 부모가 다 해주면 늘 어린아이일 수밖에 없다."면서 "모든 걸 대신 해주며 끼고 도는 것이 결국 자기 자식을 망치는 일이라는 것을 부모들이 깨달아야 한다."고 말했다.

조은지기자 zone4@seoul.co.kr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