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1호기 사고나면 72만명 사망…실험결과 '논란'

노컷뉴스

[포항CBS 문석준 기자]

월성과 고리원전에서 사고가 날 경우 최대 72만 명이 암으로 사망하고 인명피해를 비롯한 경제적 피해가 천조 원을 넘는다는 모의실험 결과가 발표됐다.

하지만 한수원은 환경연의 실험은 불가능한 상황을 가정한 명백한 오류라고 주장하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환경운동연합은 10일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월성원전 1호기와 고리원전 1호기의 사고피해 시뮬레이션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모의실험은 일본 원자력 발전소 사고 평가 프로그램인 SEO code(세오 코드)를 이용해 실시됐다.

환경연은 월성1호기의 경우 체르노빌 원전사고처럼 노심냉각장치 등이 고장 나 노심이 녹고 격납용기가 파열돼 대량의 방사선 물질이 방출된 거대사고를 가정했고, 고리1호기는 방사성 물질 방출량이 후쿠시마 제1원전 수준인 대사고를 가정했다.

양이원영 환경운동연합 탈핵에너지팀 국장은 "월성1호기는 천연 우라늄과 중수를 이용하는 캔두형 원자로로 원자로에 기포가 발생하면 출력 폭주를 일으키기 쉬워 경수로에 비해 위험성이 높고 체르노빌 원전처럼 폭발할 수 있어 거대사고를 가정했다"고 말했다.

실험 결과 월성 1호기에서 사고가 나 울산으로 바람이 불 경우 2만 명이 급성사망하고 암사망은 70만 3천여 명, 경제적 피해는 1,019조원(15일 안에 울산시민이 피난했을 경우)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이는 2010년 우리나라 명목 GDP의 87%에 달하는 액수다.

대구의 경우엔 29만 명이 장시간 동안 암으로 죽고 유전장애 등 만성장애로 백만 명의 인구가 고통을 받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제적 피해는 최대 779조원에 달했다.

36km가량 떨어진 포항시의 경우 피난을 하지 않을 경우 암사망자 수는 포항시 인구의 절반에 가까운 20만 명에 이르고 경제적 피해도 최대 252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양이원영 국장은 "월성원전 인근에는 인구가 많은 대도시와 우리나라 최대의 공업도시들이 집결해 있어 어느 방향으로 바람이 불건 대규모 인명피해와 경제적 피해가 불가피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고리 1호기의 경우 바람이 울산으로 불면 급성 사망자는 889명, 암 사망자는 39만 8천 명이 발생하고 경제적 피해는 최대 875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됐다.

그러나 한수원은 환경연의 주장은 국내 원자로의 고유안전도 개념과 국제기준에 대한 이해 부족을 드러낸 명백한 오류라고 강조했다.

체르노빌 원전은 격납용기가 없어 수소폭발에 의해 큰 사고가 났지만 국내 원전은 감속재로 물을 사용해 화재 발생가능성이 없고 수소폭발을 막기 위한 장비가 설치돼 있을뿐더러 폭발이 나도 격납건물이 견고해 방사능 유출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주장이다.

게다가 SEO code는 박승준 교수 개인이 개발한 코드로 국제적으로 인정된 프로그램도 아니고 박 교수는 지난 2003년 '일본에서 원전사고가 나면 40만 명이 숨진다'고 주장했지만 지난해 후쿠시마 사고에서는 단 한 명의 방사선 피폭에 의한 사망자도 없었다며 이는 박 교수 주장의 허구성을 반영한다고 강조했다.

한수원 위기관리실 최기섭 팀장은 "환경연은 방사선 피폭 피해에 대해 국제적인 평가 방법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 잘못된 개념을 적용했고 국제방사선방어학회 등이 제시하는 집단선량 개념도 완전히 위배했다"며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가정을 고려해 나타난 결과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pressmoon@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