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공장서 폭발 사고…근로자 1명 숨져

연합뉴스

(당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10일 오전 10시께 충남 당진시 송악읍의 한 건축자재 생산 공장에서 폭발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폭발 현장 인근에서 작업 중이던 근로자 김모(48)씨가 숨졌다.

김씨는 공장의 기름 탱크 위에서 용접하다 탱크 폭발로 인한 충격으로 5m 아래 바닥으로 추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의 한 관계자는 "작업 중 불티가 탱크로 튀며 기름증기와 만나 폭발을 일으킨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폭발과 함께 불이 번지면서 저장소 등을 태워 600여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가 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소방대원이 50여분만에 진화했다.

경찰은 목격자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walden@yna.co.kr

(끝)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