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커냐"는 말에 격분···옛 여친 살해한 20대 검거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김성은기자]자신을 만나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전 여자친구를 살해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헤어진 여자친구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구모씨(24)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구씨는 지난 9일 오후 7시 20분쯤 강서구 등촌동 모 빌딩 1층 주차장에서 전 여자친구 A씨의 복부 등을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결과 구씨는 4개월 전 A씨로부터 헤어지자는 통보를 받은 후 문자와 전화 연락을 시도하고 A씨의 주변을 맴돌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구씨는 A씨가 자신을 만나 주지 않자 이에 화가 나 범행 이틀전 회칼을 준비해 A씨를 살해하기로 결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구씨는 범행 당일 A씨에게 "내가 사준 운동화를 되돌려 달라"고 유인했으며 A씨가 구씨와 만난 자리에서 "왜 자꾸 괴롭히느냐, 스토커냐, 경찰에 신고하겠다"는 말에 격분해 수차례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다.

구씨는 지난 6월까지 홍대 인근 모 호스트바에서 관리직으로 일했으며 정신병력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과다출혈로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구씨가 범행 직후 직접 119에 신고하고 도주했으나 범행 당일 오후 9시 50분쯤 직접 경찰서에 와서 자수했다"며 "A씨에게 미안하다며 잘못을 뉘우친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김성은기자 gttsw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