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넣어 주겠다" 8천만원 가로챈 50대 구속

연합뉴스

(전주=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자녀를 대기업에 넣어 주겠다고 속여 금품을 가로챈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0일 자녀 2명을 대기업에 취직을 시켜주겠다며 소개비를 받은 혐의(사기)로 한모(53·무직)씨를 구속했다.

한씨는 지난해 11월부터 최근까지 세 차례에 걸쳐 국내 3대 자동차 회사에 아들 2명을 넣어주겠다고 속여 이모(55·여)씨에게 8천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한씨는 자신을 대선 캠프 주요 요직을 맡고 있고 국회의원에 출마할 유력 정치인이라고 지인들을 속여 온 것으로 드러났다.

한씨는 경찰에서 "주변에 아는 사람이 자동차 회사에서 고위직으로 일하고 있어 이씨의 자녀를 소개해 주려고 했다"고 말했다.

chinakim@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