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전국에 또 눈…중부지방 최대 7cm

연합뉴스

어제와 비슷한 시간대…주말 강추위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기상청은 7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전국에 최대 7㎝의 다소 많은 눈이 내리겠다고 6일 예보했다.

이번 눈은 아침에 서쪽지방에서 시작돼 낮에 전국으로 확대되겠으며, 남부지방은 비가 오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늦은 오후에는 대부분 그치겠지만 전라남북도는 밤에 다시 눈이나 비가 오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경기 남부와 강원 영서 중남부, 충청북도, 서해5도, 전북 동부 내륙, 경북 북부 내륙에 2∼7㎝, 나머지 중부지방과 남해안을 제외한 남부지방에 1∼5㎝, 남해안에 1㎝의 적설량이 예상된다.

기상청은 서울과 경기 남부를 비롯한 중부 내륙 지방, 전북 동부 내륙, 경북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대설특보가 발효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장현식 기상청 통보관은 "눈이 내리는 시간대는 어제와 비슷하겠지만 눈이 집중되는 지역은 어제보다 조금 남쪽으로 처진 경기 남부와 충청, 경북 북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눈이 그친 뒤 주말에는 다시 강추위가 찾아올 전망이다.

토요일인 8일은 서울의 아침기온이 -11도까지 떨어지고 일요일인 9일은 최저기온이 -12도를 기록해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울 것으로 예상된다.

눈이 그친 뒤 차가운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8일까지 해안을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많겠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tele@yna.co.kr

(끝)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