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극물 든 콜라 배달시킨 30대男 붙잡혀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서울 송파경찰서는 독극물이 담긴 음료수를 배달시킨 혐의로 30대 남성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송파구 한 부동산 중개업소에 배달된 피자와 콜라를 먹은 중개업소 사장과 순찰을 하다 들른 인근 파출소 소속 김모 경위가 음료수를 마신 뒤 구토하고 복통을 호소했다.

조사결과 이들은 한 30대 남성이 인근 아파트 상가 내 피자집에서 부동산 중개업소로 피자를 배달시키면서 함께 보낸 콜라를 마신 것으로 드러났다.

이 남성은 500mL 병에 담긴 콜라를 들고 와 피자집 종업원에게 피자와 함께 배달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용의자가 부동산 중개업자에게 원한이 있었던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경찰은 남은 음료수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성분 분석을 의뢰했다.

bluekey@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