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급차, 심근경색·뇌졸중환자 생사 가른다>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3일 공개한 심뇌혈관 의료의 질 평가 결과를 보면 심근경색·뇌졸중 환자의 병원 이송에 구급차 이용이 얼마나 중요한지 잘 드러난다.

급성심근경색증으로 가슴통증이 발생했을 때부터 병원 도착 때까지 걸린 시간의 중앙값은 148분이지만, 구급차를 이용했을 때와 그렇지 않았을 때가 각각 130분과 180분으로 50분이나 차이가 났다.

급성기뇌졸중의 경우에도 구급차를 이용하면 증상 발생 후 121분만에 도착한 반면 자가용 등을 이용했을 때에는 그 3배가 넘는 447분이 걸렸다.

그 결과 생존율을 높일 수 있는 '골든타임' 안에 치료를 시작하는 비율도 구급차 이용 여부에 따라 크게 차이가 났다.

급성심근경색 발생부터 혈관을 뚫어주는 시술인 재관류요법까지 목표시간 120분을 달성한 비율이 구급차 이용 환자에선 47.2%인 반면 이용하지 않은 환자는 39.2%로 낮아졌다.

급성기뇌졸중의 경우 권고기준인 '3시간 내 병원 도착'이 지켜진 비율은 구급차를 이용했을 때와 그렇지 않을 때가 각각 54.2%와 28.7%로 2배 가까이 차이가 났다.

심평원 강미경 급여평가실 부장은 "구급차를 이용한 환자들이 훨씬 더 빨리 치료를 받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병원에서도 구급차와 자가용 환자의 위급성을 달리 판단하고 대처한다"고 설명했다.

또 구급차를 이용하면 보호자의 별다른 요청이 없는 한 '우수기관'으로 이송하기 때문에 질 좋은 치료를 받을 수 있다고 심평원 강조했다.

< 표 > 구급차 이용 여부에 따른 병원도착시간 중앙값 비교

tree@yna.co.kr

(끝)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