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180만 원…불법 '슈퍼카' 렌트 덜미

SBS

<앵커>

지금 뒤에 보시는 것처럼 멋진 스포츠카 한번 몰고 쌩쌩 달려보고 싶다는 생각 들 때가 있죠. 이런 심리를 이용해 슈퍼카를 불법으로 빌려주고 돈을 챙겨온 사람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사고 나면 보험처리가 안 되는 장사였습니다.

장훈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2억 원 넘는 하얀색 스포츠카 두 대가 나란히 시동을 겁니다.

굉음을 내며 도로를 질주하고, 엄청난 속도로 앞차를 추월합니다.

슈퍼카 불법 렌트업체의 홍보 동영상입니다.

회원은 인터넷 카페로 모집했습니다.

슈퍼카를 하루 빌리는 값은 최고 180만 원, '허' 자가 아닌 일반 번호판이라 자기 차인 양 허세 부리는 사람이 몰려 카페 회원 수는 4천 명이 넘었습니다.

[불법 렌트 인터넷 카페 운영자 : 인기 많은 차종들은 한 달을 기다려야 예약을 할 수 있는 경우도 있고요. '허' 번호판이 아니다 보니까 사람들이 좀 허영심에…. 자기를 돋보이고 싶은 그런 생각 때문에.]

리스비로 매달 수백만 원을 내도 금세 본전을 찾는 남는 장사였습니다.

[슈퍼카 대여 업자 : 리스비가 (매달) 800만 원 정도 되는데요. 5~6일만 임대해줘도 리스비가 나오니까. 사실상 제 주변에도 이런 식으로 하면 (리스한 슈퍼카들은) 거의 공짜로 탄다고 보시면 돼요.]

문제는 사고가 났을 때입니다.

중고로도 3억 원이 넘는 이 슈퍼카는 사고로 이 문 하나 교체하는데도 수천만 원이 드는데, 불법 렌트 업체가 영업용으로 쓴 게 확인되면 보험처리를 받을 수 없습니다.

약관상 돈을 받고 임대한 차는 보상을 안 해줘도 되기 때문입니다.

경찰은 카페 운영자 28살 임 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나머지 일당 47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영상취재 : 최준식)
장훈경 기자rock@sbs.co.kr

저작권자 SBS & SBS콘텐츠허브 무단복제-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