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문 검사' 피해女측 "사진 유포자 형사고소"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최우영기자][A씨 변호사 "자기야~" 등 발언 없어"…전 검사와 별개로 대검도 명예훼손 소송 고려]

'성추문 검사' 피해여성의 사진 등 신상이 인터넷과 SNS를 통해 유포되면서 여성의 변호인이 "오는 28일 안에 최초 유포자에 대해 경찰 사이버수사대에 수사의뢰를 할 것"이라고 27일 밝혔다.

피해여성 A씨(43)의 변호인인 정철승 변호사(43·사법연수원 31기)는 27일 오후 7시 30분 서초구 잠원동 사무실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A씨의 사진이 인터넷과 SNS에 급속히 유포되는 것을 27일 인지했으며 최초 유출자 색출을 수사기관에 의뢰할 예정"이라며 "2차 유포에 가담하는 네티즌에 대해서도 형사고소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수사기관 의뢰와 별도로 인터넷 전문업체 등을 통한 유포자 색출도 동시에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 변호사는 "성폭력 피해자인 A씨가 2차 피해를 당하는 이유는 검찰이 A씨를 뇌물공여자로 몰아가기 때문"이라며 "검찰이 처음부터 A씨를 명백하게 성폭력 피해자로 규정했으면 2차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토로했다.

정 변호사는 점점 바뀌어가는 검찰의 입장에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검찰 관계자가 처음에는 A씨를 성폭력 피해자로 확실히 규정하지만 처벌을 위해 합의된 성폭력 대신 뇌물수수 혐의를 적용할 것이라는 입장이었다"면서 "그런 점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이 뇌물수수라는 내용만 발표함으로써 국가기관이 나서서 A씨의 명예를 훼손하는 사태가 벌어졌다"고 바라봤다.

문제를 일으킨 전모 검사(30)와 별개로 대검찰청에 대해서도 명예훼손 소송을 고려할 가능성도 언급했다.

피해여성 A씨가 전 검사에게 "좋아한다. 즐거웠다"고 말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는 '오보'라고 명백히 선을 그었다.

정 변호사는 "모텔에서 성관계가 이뤄진 뒤 전 검사가 A씨를 경계하는 태도를 보이자 안심시켜주기 위해 기분을 맞춰준 정황은 있지만 그런 단어는 없었다"면서 "'자기야'라고 서로 부른 점도 항거불능의 상태에서 일종의 '노예적 심리상태'에 빠져 나온 말"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전 검사가 성관계 뒤 자신이 사용한 피임도구를 따로 챙기고 샤워 중에도 욕실 문을 열어놓으며 A씨의 동태를 살폈다"면서 "A씨는 '저 사람이 이 일 가지고 내가 문제삼을지 모른다는 의심과 경계를 하는구나'하는 생각에 자칫 수사중인 사건에 해코지 할까봐 겁을 먹었다"는 견해를 드러냈다.

정 변호사는 "A씨가 현재 극심한 외상후스트레스증후군을 앓으며 심리적 공황상태에 빠졌다"면서 "현재 아이들을 데리고 집을 떠나 제3의 장소에서 요양하는 중이라 전문적인 심리치료를 추진하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최우영기자 young@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