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서 또 한국인 무차별 폭행…이번엔 워홀러

연합뉴스

현지 경찰 "왜 밤에 돌아다니냐" 도리어 핀잔

(시드니=연합뉴스) 정 열 특파원 = 호주에서 또 한국인을 상대로 한 무차별 폭행 사건이 발생, 충격을 주고 있다.

9월에 멜버른, 10월에 시드니에 이어 이번엔 브리즈번에서 유사한 사건이 발생해 한국인 대상 범죄가 호주 전역으로 확산하는 양상이다.

26일 호주 경찰과 피해자 조모(28) 씨 등에 따르면 25일 0시30분(현지시간)께 브리즈번 남동부 런콘 인근에서 야간작업을 마치고 귀가하던 한국인 워킹홀리데이 비자소지자(이하 워홀러) 조 씨가 백인 청년 2명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

브리즈번의 고기공장 청소부인 조 씨는 이날도 밤늦게 일을 마치고 귀가하던 중이었다.

조 씨는 "일을 마치고 통화하면서 길을 걷고 있는데, 20살 안팎의 백인 청년 2명이 다가와 '엄마한테 전화하려 한다'며 전화기를 빌려달라고 해 미심쩍으면서도 빌려줬다"며 "그런데 그대로 전화기를 갖고 가려고 해 빼앗으려 했더니 무차별 폭행을 가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주먹과 둔기 등으로 조 씨의 머리 부분을 집중적으로 가격해 순식간에 조 씨의 머리와 얼굴은 피투성이가 됐고 안경도 벗겨졌다.

이들이 또다시 조 씨에게 덤벼들려는 순간 조 씨가 소리 지르며 반격 자세를 취하자 물러서더니 인근에 미리 세워둔 차를 타고 달아났다.

조 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응급차에 실려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경찰에서 조사도 받았다.

그러나 호주 경찰은 사건 조사 과정에서 무성의한 태도로 일관했으며 심지어 "(위험한데) 왜 밤늦게 돌아다니느냐"고 핀잔을 주기도 했다고 조 씨는 전했다.

더욱이 경찰은 "밤늦게 돌아다니면 위험한데 왜 아시아인들은 그러는지 모르겠다. (아시아인들이) 멍청하고(stupid), 어리석다(silly)"는 발언까지 했다고 조 씨는 덧붙였다.

조 씨는 런콘 일대가 중국인을 비롯한 아시아인이 많이 거주하는 곳이어서 이번 사건이 아시아인을 겨냥한 인종차별적 범죄일 가능성이 있다고 부연했다.

지난해 7월 워킹홀리데이 비자를 이용해 호주에 온 조 씨는 브리즈번에서 1년4개월가량 체류하는 동안 고기공장에서 일하며 돈을 버는 틈틈이 영어를 배우던 중이었다.

호주에는 3만명가량의 한국인 워홀러가 있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passion@yna.co.kr

(끝)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