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하나쯤이야…' 양심 사라진 '양심 주차장'

SBS

<앵커>

양심주차장에서는 주차비를 내는 사람이 없고, 양심도서관에선 책들이 자꾸 사라지고 있습니다.

김범주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제주시청 앞에 2년 전 만들어진 이른바 양심주차장입니다.

관리인이 없고, 대신 주차한 사람이 한 시간에 1200원씩 알아서 양심껏 돈을 놓고 가면 됩니다.

그런데 잘 지켜지고 있을까.

두 시간을 지켜봤는데 돈을 내는 사람이 없습니다.

쫓아가서 이유를 물어봤습니다.

[아 주차비요? 지금 없어요. 지금. (주차비 지금 내셔야 하는 것 아닌가요?) 내야돼요. 그런데 나갔다 들어왔어요. 금방. 전 한꺼번에 냈거든요. (한꺼번에 내는 게 어떻게 내는 거예요?) 지금 바빠 가지고.]

하루 반 동안 모인 돈이 2500원.

돈통 6개를 다 털어도 1만 5천 원 정도입니다.

[강남수/제주시 교통행정과장 : 하루에 한 4만 5천 원 정도의 요금이 나와야 하는데 한 30% 정도만 지금 발생되고 있다. 양심이 없는 사람은 주차할 자격이 사실 없다고 보는데…]

제주시는 결국 시내 양심 주차장 세 곳 전부에 내년 초 관리원을 배치할 계획을 세우고 있습니다.

시흥시는 반년 전, 버려진 우산 200개를 정성 들여 고친 뒤 무인대여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놔두는 족족 없어져서 70개를 더 채워 넣었는데도, 지금은 80개만 남았습니다.

'나 하나쯤' 이란 생각 대신 '나라도 제대로' 라는 의식을 가져야 양심 서비스가 꽃필 수 있습니다.
김범주 기자news4u@sbs.co.kr

저작권자 SBS & SBS콘텐츠허브 무단복제-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