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명문대생 우유배달 나갔다 12일째 실종

세계일보

[세계일보]

서울에서 수능시험을 치른 한 명문대생이 12일째 실종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고려대 1학년생 조민규(23·사진)씨가 수능시험 이틀 뒤인 지난 10일 새벽 2시쯤 우유배달을 하러 집을 나선 뒤 연락이 끊겼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조씨는 삼선동 자신의 집에서 출발해 집에서 1㎞ 정도 떨어진 우유 보급소까지 갔다.
보급소에서 배달용 오토바이를 끌고 나온 조씨는 보급소 인근 옛 성북등기소 사거리의 한 싱크대 가게 앞에 오토바이를 세워둔 채 사라졌다.

휴대전화 발신기지국 위치추적 결과 조씨는 보급소 근처에서 마지막 통화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키 178㎝에 몸무게는 68㎏ 정도로 호리호리한 체격인 조씨는 실종 당시 검은색 파카를 입고 운동화를 신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집을 나서면서 자신의 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학생증, 제대증 등 모든 신분증과 신용카드, 체크카드, 통장 등을 모두 놓고 나갔다. 조씨는 실종 이후 통장거래 내용도 발견되지 않았다.

조씨의 아버지는 "아들이 지난 3월 제대 후 서울대에 가겠다며 이번에 수능을 다시 치렀고 잘 봤다고 전해 들었다"면서 "아픈 어머니를 극진히 모시는 효자라 가출하거나 다른 마음을 먹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범죄 정황이 없어 단순 가출로 추정하면서도 혹시 모를 상황을 가정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조병욱·오현태 기자brightw@segye.com

[Segye.com 인기뉴스]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세계일보 & 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