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짱영업' 사과 거부합니다

서울경제

서울시 행정사무감사가 열린 15일 서울시의회 별관에서 증인으로 나온 프레스톤 드레퍼 코스트코코리아 대표가 질의응답에 앞서 선서를 하고 있다. 이날 시의회는 지난 9~10월 월 2회 의무휴업 규정을 어기고 배짱영업에 나선 코스트코에 대해 강하게 비판하며 사과를 요구했으나 드레퍼 대표는 이를 거부했다.

조영호기자

[ⓒ 인터넷한국일보(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인터넷한국일보(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