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모델, 경복궁서 ‘찢어진 눈’ 동양인 비하 사진 ‘논란’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미국 의류제품의 한국 매장 개점 홍보를 위해 방한한 외국인 모델들이 경복궁 등 한국의 명소에서 동양인을 비하하는 사진을 찍어 '인종차별 논란'에 불이 붙었다.

지난달 30일 미국 유명 의류제품 브랜드 홀리스터는 서울 여의도에 국내 첫 매장을 열고 외국인 모델 4명을 섭외해 고객들과 사진을 함께 찍는 이벤트를 열었다. 지난 2일까지 진행된 이 행사는 홀리스터가 전세계에 매장을 열 때마다 진행되는 고유의 이벤트로, 건장한 외국인 남성 모델들이 상의를 벗고 호루라기만 착용하는 해상구조대 모습을 하고 매장을 방문하는 고객들과 사진을 찍는다.

나흘간 진행된 행사는 예기치 못한 논란에 휩싸였다.

행사에 참석한 모델 가운데 한 명인 A씨가 자신의 트위터(@vin_****)에 경복궁을 배경으로 눈을 가늘게 뜨고 입을 벌린 채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이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동양인들의 가늘게 '찢어진 눈'을 비하한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비슷한 사진은 함께 행사에 참석한 모델 B씨의 트위터에서도 찾아볼 수 있었다.

모델 A씨가 게시한 해당 사진에 동료모델로 추정되는 한 트위터 사용자는 "많은 아시아인들이 이 사진에 '좋아요'를 누르다니 인상적이다"는 글을 보냈다. 문제는 '찢어진 눈' 사진을 올린 모델의 답변에서도 동양인들을 비하하고 있었다는 점이다. 이 모델은 "하하하 그들이 이런걸 좋아해!"(Hahahaha they ruhhvvvv itttt!)라면서 아시아인의 영어발음을 희화화한 듯한 답글을 남겼다.

모델들을 둘러싼 논란은 또 있었다. 또 다른 모델 C씨의 경우는 매장을 방문한 고객과 사진을 찍으며 손가락 욕을 한 것으로 포착돼 논란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심지어 C씨의 경우 한국 방문 전 찾은 홍콩에서도 동양인을 비하하는 포즈로 사진을 찍기도 했다.

SNS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국내 누리꾼들은 불쾌한 심경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특히 한 누리꾼은 "홀리스터 불매운동이라도 하고 싶은 기분이다. 얼마나 동양인들을 무시했으면 아무렇지도 않은 장난을 치듯 신이 나서 SNS에 저런 사진을 올리며 좋아할까"라고 했고 또 다른 누리꾼도 "그날 가서 산 옷들을 환불해야겠다"며 불편해했다. 또 일부 누리꾼들은 동양인 비하 사진을 올린 모델 A씨 SNS를 비롯한 신상정보를 추적하는 등 '신상털기'에까지 나서며 분노를 삭이지 못하고 있다.

shee@heraldcorp.com
-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