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서 인터넷에서 만난 남녀 3명 연탄 피워 자살

노컷뉴스

[포항CBS 박정노 기자]

30일 저녁 8시15분쯤 포항시 남구 대도동 한 빌라에서 남녀 3명이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이 빌라에 사는 한 모(31)씨의 친척으로부터 한씨와 3개월째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빌라의 문을 열고 들어가 한 씨와 31살 구 모(여)씨, 25살 전 모씨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발견 당시 휴대용 가스레인지 위에 연탄이 올려져 있었고, 유서가 발견된 점으로 미뤄 이들이 동반자살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구씨와 전씨는 각각 서울과 강원도 영월에 거주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유서에는 '인터넷 카페에서 만나 자살을 실행하게 됐다. 세상 살기 어렵다'는 등의 내용 적혀 있었다.

경찰은 이들이 강원도 등지에서 2차례 자살을 시도했다가 실패했고, 유서가 9월 8일 자로 작성된 것으로 보아 숨진 지 오래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jnpark@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