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노루대란 "죽여야 VS 살려야"

노컷뉴스

[CBS 김중호 기자]

"저희가 밭에 종자를 뿌려서 어린 싹이 올라올 때 노루가 한 10마리 정도 이렇게 들어가면 한 천평 정도는 하룻밤 사이에 없어지고 말거든요. 그래서 종자를 뿌리면 밤마다 밭에 나가서 노루를 쫓고 있습니다."

"제주도가 개발중심의 정책을 펴다 보니까 사실상 노루의 먹이원이 감소되고, 서식지가 많이 감소가 되는 거죠. 그래서 이런 노루들이 인간들이 좀 활동하는 저지대로 내려올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제주도가 한라산과 함께 도의 상징과 같았던 노루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하루가 멀다하고 밭으로 내려와 농작물을 망쳐놓는 노루들에 시달리다 못한 농민들이 노루의 유해동물 지정을 촉구하자 환경단체들은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며 반발하고 있다.

전국농민총연맹 박태관 제주도연맹 의장과 제주환경운동연합 이영웅 사무국장은 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노루문제를 놓고 격론을 펼쳤다.

박 의장은 대략 5년전부터 노루들이 농가로 내려오기 시작하면서 2012년에만 농가추정 15억원 가량의 직접피해가 예상된다며 피해의 심각성을 강조했다.

이 사무국장은 보호운동으로 개체수가 늘어난 노루들이 제주도의 개발중심 정책에 의해 서식지가 줄어들자 인간이 활동하는 저지대로 밀려나고 있다며 노루의 잦은 출몰의 원인은 제주도의 무분별한 개발정책에 있음을 지적했다.

박 의장과 이 사무국장 모두 노루에 의한 농민의 피해가 극심하다는 점에는 공감하면서도 대책에서는 뚜렷한 시각차를 드러냈다.

박 의장은 노루의 개체수 조절만이 근본적인 해법이며 이를 위해서는 유해동물 지정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제주도가 보호하는 보호식물들도 노루 개체수가 너무 증식돼서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농민들도 노루와 똑같이 개발로 인해 농사짓는 면적이 많이 줄어들었어요. 어쩌면 노루보다도 농민들의 살 길이 우선이 아니냐 그렇게 생각합니다"

반면 이 사무국장은 '보호식물들은 오히려 난개발로 사라지는 경우들이 더 많다'며 노루문제의 현실적인 해법으로 턱없이 낮은 농작물 피해 보상의 현실화를 주장했다.

"우선 지금 당장 필요한 거는 농작물 피해에 대한 현실적인 피해보상과 그리고 그 예방을 할 수 있는 정책시행이 필요한 거죠. 제주도가 좀 더 적극적으로 그런 노루 관리방안을 제시를 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이고요."

그러면서 포획에 외에 '좀 더 생태적인 관리 방안'을 제안했다.

"그러니까 노루들을 생포를 해서 대체 서식지에다가 이동을 하는 방법입니다. 지금 마을 안에 사용하지 않는 목장들이 있고, 그리고 도유지가 있는데 이런 노루들을 포획해서 여기에서 관리한다면 또 하나의 관광자원으로도 활용할 수 있거든요."

좀 더 생태적인 관리 방안'에 대한 박의장의 평가는 회의적이었다.

"두 마리가 네 마리가 되고 이렇게 기하급수적으로 노루는 개체수가 불어날 수밖에 없습니다.한 몇 년 동안은 그게 그렇게 해서 유지될지는 모르겠지만 그런 방법 또한 자연생태를 깨는 방안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사무국장은 노루개체수에 대한 정확한 파악조차 안된 현실 속에서 '노루 개체수가 많다는 것은 하나의 투정일 뿐'이며 대책없는 포획은 자칫 노루를 다시 멸종위기종으로 전락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gabobo@cbs.co.kr



새끼노루 사냥 나선 '귀여운(?)' 담비, 영상 공개

제주서 노루 32마리 차에 치여 폐사

"모든 책임을 노루에게만 돌리지 마세요!"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스마트 뉴스앱의 최강자! 노컷뉴스 APP 다운로드 받기↓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