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형자 위해 30억을…" 어느 퇴직자의 아름다운 기부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정종오·지선호 기자]이름 없는 독지가가 소년 수형자를 위해 써달라며 30억 원의 거액을 기부해 화제가 되고 있다. 30억 원은 이 독지가의 퇴직금인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법무부와 김천소년교도소 등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에 이름을 알리지 않고 한 독지가가 천주교 사회교정사목위원회를 조용히 찾아왔다. 그는 소리 소문 없이 "소년수형자 교정을 위해 사용했으면 좋겠다"라는 정중한 부탁과 함께 30억 원을 선뜻 내놓았다. 거액의 돈을 전달받은 천주교 사회교정사목위원회는 이 돈을 법무부 산하 김천소년교도소에 전달했다.

김천소년교도소는 전국에서 유일한 소년수형자 교정시설이다. 법무부 관계자는 "독지가가 누구인지는 구체적으로 알지 못한다"며 "자신의 퇴직금을 기부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만 설명했다.

김천소년교도소는 독지가의 뜻에 따라 기부금으로 '제로에서 시작한다'란 의미의 소년 수형자 전용 교정프로그램인 '제로캠프'에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독지가가 뜻 깊게 내놓은 기부인 만큼 '제로캠프'를 운영하고 이를 통해 소년 수형자들의 교정에 집중하기로 한 것이다.

교도소의 낙후된 시설 확충에도 일부 기부금을 사용할 계획이다. '제로캠프'와 시설 확충에는 원금의 손실이 없도록 이자로만 운용할 계획이다. 한편 김천소년교도소는 독지가의 기부와 제로캠프 출발을 기념해 오는 29일 오전 10시 교도소 내 다목적홀에서 '기부금 전달식과 제로캠프 발대식'을 개최한다.

이날 발대식에는 권재진 법무부 장관, 제로캠프 운영위원장인 배우 최불암씨, 제로캠프 운영위원인 김성은 신부 등이 참석한다. 김천소년교도소 재소자로 구성된 드림합창단은 행사에서 권 장관과 함께 노래를부르는 등 다양한 공연을 펼 계획이다. 드림합창단은 지난해 12월과 올해 11월 콘서트를 열어 새 출발을 다짐하기도 했다.

정종오·지선호 기자 ikoki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