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몸에 불 붙어 죽은 개" 충격적 사건 그 후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경기 용인의 한 자동차정비소에 온 몸에 불이 붙은 개가 뛰어들어 화재가 발생한 사건과 관련해 동물학대 의혹이 높아지고 있다.

동물사랑실천협회(회장 박소연)는 23일 "개 몸에 불을 지른 사람을 제보하면 300만원을 주겠다"며 사건 발생 지역 인근에 현상금 포스터를 내거는 한편 홈페이지에 폐쇄회로(CC)TV 영상을 게재하고 목격자 확보에 나섰다.

사건이 발생한 것은 지난 20일 오후 5시경. 용인시 처인구 고림동의 한 자동차정비소 창고로 몸에 불이 붙은 개 한 마리가 뛰어 들었고, 10여분 뒤 이 창고에서 연기가 피어오르면서 화재로 번졌다.

불은 소방서 추산 2600여만원의 재산피해를 남기고 50여분만에 진화됐으며, 현장에서는 온 몸이 불에 타 식별이 불가능할 정도인 개의 사체도 발견됐다. 다행히 주말이라 정비소에 근무자가 없어 인명피해는 없었다.

경찰은 화재 원인이 정비소 창고 내부에서 발생한 것이 아닌 불 붙은 개의 몸에서 옮겨붙은 것으로 보고 해당 업체와 인근 주민들을 대상으로 탐문 조사를 벌이고 있지만 아직 뚜렷한 단서를 찾지는 못했다.

동물사랑실천협회 측은 개의 온 몸에 불이 붙어있었던 점으로 미뤄 개를 도축해 식용으로 사용하려 한 것이 아니라 불장난과 같은 잔인한 동물학대 과정에서 발생했을 개연성이 크다고 주장하고 있다.

협회 유광열 국장은 "CCTV에 포착된 개의 몸에서 비정상적으로 불이 활활 타올랐고 개의 사체에서도 휘발성 물질이 일부 남아 있던 점 등으로 미뤄 누군가 일부러 개의 몸에 불을 붙였을 가능성이 크다"며 "이 개를 학대한 사람을 찾기 위해 목격자의 제보나 증언을 기다린다"고 말했다.
☞ 사건 현장 CCTV 화면 보기

(제공: 경기일보)

조인경 기자 ikjo@
<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