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도 이웃도… 독거 50代 죽음 6년간 몰랐다

조선일보

지난 16일 오후 2시쯤 부산 서구 남부민동 4층짜리 다세대 주택. 이 주택의 건물주 이모(39)씨는 수도관이 동파되는 바람에 보수 공사를 해야 했다. 이씨는 동파된 수도관의 위치를 찾기 위해 2층에 세든 김모(55)씨의 집 보일러실에 들어갔다가 깜짝 놀랐다. 머리가 몸에서 떨어진 백골 상태의 시신이 보일러실 바닥에 나딩굴고 있었던 것이다.

출동한 경찰은 보일러실 천장 철골에 매듭진 전깃줄에 김씨의 머리카락이 붙어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외부에서 침입한 흔적이 없는 점 등으로 미뤄 김씨가 보일러실에서 목을 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집 안에선 2006년 11월 달력이 펼쳐져 있었고, 2007년 1월부터 배달된 전기·수도 등 각종 고지서와 독촉장 등이 쌓여 있었다. 2006년 12월 5500원이던 전기요금은 2007년 1월 이후 500원 수준으로 떨어져 있었다. 경찰은 김씨가 2006년 말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 [조선일보]

김씨는 1999년 이곳으로 이사와 노모와 단둘이 살다가 2002년 모친이 숨진 뒤 홀로 생활해 왔다. 가족들은 "김씨가 2005년 '생활비가 없으니 돈을 부쳐달라'며 연락한 이후 소식이 끊겼다"고 경찰에 말했다. 한 가족은 "어머니 기일에 집을 몇 번 찾아왔지만 문이 잠겨있고 일용직 노동일을 하는 동생이 다른 지방에 일을 간 줄 알았다"고 말했다. 2~3년 전에 새로 이사온 이웃은 가장 안쪽에 있는 김씨의 집에 사람이 살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었다. 집주인은 김씨가 2500만원 전세로 있었기 때문에 그동안 찾을 일이 없었다. 김씨가 사는 곳은 새 세입자를 구하기 어려운 낙후 지역이다. 그래서 집주인이 전세금을 올리지 않고 전세 계약을 자동으로 연장시키기만 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김씨의 시신이 부패하면서 악취가 나더라도 밀폐된 보일러실에서 서서히 빠진 악취를 이웃들이 감지하지 못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보일러실은 각 세대별로 설치돼 있어 김씨의 보일러실에 이웃이 접근할 이유가 없었다고 경찰은 말했다.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