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학사 시험 유출관련…출제위원 자살시도 '중태'

뉴시스

【대전=뉴시스】홍성후 기자 = 최근 불거진 교육전문직 장학사 선발 시험문제 유출과 관련해 당시 시험 출제위원이 자살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9일 충남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며 지난 8일 오전0시40분께 충남 천안시 서북구 불당동 천안교육지원청 앞에서 A(48)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환경미화원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인근병원으로 옮겨진 A씨는 상태가 위독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A씨는 독극물을 마신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문제 유출과 관련해 경찰의 수사대상에 올라있으나 소환통보나 경찰의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A씨가 수사대상자인 것으로 확인됐으나 음독을 시도한 배경 등은 확인치 못했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교육청은 A씨 신변에 대한 어떤 보고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찰은 주변인 등을 상대로 진위파악을 벌이고 있다.

hipp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