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8000만원 전선 훔친 한전 직원 '구속'

뉴시스

【고창=뉴시스】윤난슬 기자 = 2년간 억대의 전선을 훔친 한국전력 직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고창경찰서는 11일 실험용으로 쓰이는 전선을 상습적으로 훔친 시험센터 직원 A(42)씨를 특수절도 혐의로 구속했다.

또 A씨를 도운 B(46)씨도 같은 혐의로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010년 8월부터 최근까지 고창군 한국전력공사 고창시험센터에 보관중인 1억8000만원 상당의 전선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A씨는 시험센터에서 일하는 기능직 직원으로 자신의 신분을 이용,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경찰진술에서 "사채 빚을 갚기 위해 훔쳤다"고 말했다.

yns465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