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주안역 최루가스 잇따라 살포…경찰 수사 나서

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 주안역과 인근 건물에서 최루가스가 살포됐다는 신고가 잇따라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6일 인천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9시께 주안역 지하상가 9번 출구 인근에서 최루가스 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상가 상인들은 매캐한 최루가스 냄새 때문에 눈이 따갑고 목이 아프다며 불편을 호소했다.

지난 21일과 24일에도 각각 주안역 인근 건물의 엘리베이터와 화장실에서 최루가스가 살포됐다는 행인의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출동했지만 용의자는 이미 달아난 뒤였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한 결과, 10대로 추정되는 용의자 3명이 여성 호신용 최루가스를 뿌린 것으로 보고 용의자들을 추적 중이다.

tomatoyoo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