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크레인에 치인 30대母 품속 아이 살리고 숨져

뉴시스

【파주=뉴시스】박대준 기자 = 19일 오후 1시 10분께 경기 파주시 목동동 현대 2차아파트 앞 편도 3차선 도로에서 아이를 안고 횡단보도를 건너던 박모씨(30·여)가 신모씨(31)가 몰던 포크레인에 치여 병원으로 옮기던 중 숨졌다.

그러나 다행히 박씨의 6개월 된 주모양은 가벼운 경상만 입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박씨가 차량에 치인 순간 자신은 바닥에 부딪히면서도 아이를 끝까지 안전하게 안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포크레인 기사의 신호위반 여부 등 정확한 사고원인에 대해 조사 중이다.

djpar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