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서 30대 여성, 두 자녀와 동반 자살

연합뉴스

(청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19일 오전 9시 40분께 청주 상당구의 한 아파트에서 집주인 김모(32·여)씨와 김씨의 아들(5), 딸(2) 등 일가족 3명이 숨져 있는 것을 김씨의 언니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김씨와 같은 아파트에 사는 언니는 경찰에서 "조카들이 유치원에 갈 시간이 됐는데 오지 않아 초인종을 눌렀으나 인기척이 없어 신고했다"고 말했다.

김씨와 두 자녀는 안방에서 쓰러진 채 숨져 있었으며 번개탄 5-6개가 피워져 있었다.

경찰은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유서가 발견됐고, 지난 5월 남편이 심근경색으로 사망한 뒤 우울증을 겪어왔다는 유족의 말에 따라 김씨가 자녀와 동반자살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수사 중이다.

vodcast@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