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연재

광화문 이젠 경제가 전부다

 정치공학은 탄핵 이후 한국 경제의 최대 리스크다. 박근혜 대통령의 ‘버티기’도 결국 대통령과 그를 둘러싼 ‘친박’의 정치공학적 판단에 따른 것이었다. ‘탄핵’ 투표 과정에서도 폐족을 모면하고 생존하려는 새누리당 친박이나 어떻게든 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