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朴?文, 이제 한두 개로 승부 걸어라

전자신문

대통령 투표일이 8일 앞으로 다가왔다.

이제껏 대다수 선거라면 이 시점에는 마음에 굳힌 후보를 가지고 투표일만 기다렸다. 그런데 이번 대선은 막판까지 후보 단일화에 전체 흐름이 쏠리면서 `찍을` 후보를 결정하는 시간이 자꾸만 미뤄졌다.

이는 본지가 한국지역정보화학회·미래IT강국전국연합과 공동으로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와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의 정보통신기술(ICT) 공약을 비교 평가한 결과에서도 잘 드러났다.

학계 최고 전문가들이 각 후보 진영이 내놓은 공약을 꼼꼼히 들여다봤지만 후보별 특이성이 도드라지기보다는 공통점이 더 많았다. 전문가조차 구별하기 힘들 정도로 공통적인 치장에만 애썼다는 얘기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나의 ○○○○ 약속`은 이러이러한 방향으로 어느 시점까지 이뤄 나가겠다는 구체적이고 명료한 계획이 있어야 하는데 대부분 이 알맹이가 빠져 있다는 점이다. `잘살게 만들겠습니다` `좋게 풀겠습니다` `이롭도록 하겠습니다`처럼 교과서적인 구호만 앞세웠다.

이제부터라도 당선권에 들어 있는 박근혜·문재인 후보는 만장에 내걸 구호가 아닌 한두 가지 확실한 공약과 실천 방법을 내놓고 승부를 걸어야 한다. 그것을 이루어 내지 못하면 국민 불신임을 받아도 원망하지 않겠다는 다짐이 실려야 한다. 그래야 국민의 선택도 최대한 진실에 근접할 수 있다.

10일 밤 2차 TV토론에서도 명확한 승부가 가려지지 못했다. 진짜 국민 요구와는 동떨어진 `변죽만 울리는` 이야기가 쏟아졌기 때문이다. 이제 마지막 3차 TV토론이 남았지만 이것 역시 큰 기대를 걸기 어려운 실정이다.

혼돈만 가득한 선거전. 분명하고 실천 가능한 약속을 한 개라도 던지는 후보에게 표가 가게 마련이다.

대한민국 혁신을 선도해 온 정보통신기술(ICT) 업계도 이번 대선을 치르며 ICT 분야 핵심 해결 과제 한두 개는 이루고 싶어 한다.

Copyright ⓒ 전자신문 & 전자신문인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