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선 D-9, 정책대결 깊어져야

서울경제

대통령선거일을 열흘 앞두고 여야 대선 후보들이 앞다퉈 정치쇄신 관련 공약을 발표했다.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는 차기 정부에서 시민대표와 야당 인사들이 참여하는 국정쇄신정책회의를 설치하겠다고 했으며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도 거국내각을 구성해 시민의 정부를 출범시키겠다고 공언했다.

이번 대선판을 지켜보는 유권자들은 어느 때보다 혼란스럽다. 야권 단일화 논쟁으로 막판에야 경쟁구도가 정해져 후보의 국정 자질과 정책을 제대로 검증하고 평가할 시간도 사라져버렸다. 후보들은 미래비전과 국정철학을 앞세워 국민들의 표를 구하기보다 온통 과거사 논쟁과 네거티브 공세로 날을 지샜다. 그나마 객관적 검증자료인 대선공약집마저 제대로 내놓지 않더니 구체적인 재원조달 방법에 대해서도 문제가 없다는 식의 무책임한 답변으로 얼버무리고 말았다.

당초 약속했던 정책선거는 온데간데없고 집권 이후 경제대책은 실종돼버렸으니 국민들의 관심은 저절로 멀어지기 마련이다. 여기다 공동정부니 국민정당이니 하며 세를 불리기 위한 정치공약만 판쳐 생활고에 허덕이는 유권자들로서는 짜증이 날 법한 일이다.

지금 국민이 원하는 것은 암울한 경제현실을 딛고 일어서 어떻게 성장동력을 되찾아 일자리를 만들어낼 것인가 하는 점이다. 말로만 성장전략을 내세우기보다 구체적인 실천전략을 제시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 경제단체가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국민들은 차기 정부의 최우선 과제로 경제활성화와 물가안정을 꼽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마저 성장률을 낮추겠다는 절박한 상황에서 제대로 준비를 갖추지 않는다면 집권 이후의 경제혼란은 불을 보듯 뻔한 일이다.

오늘은 대선 후보들 간의 2차 경제 분야 TV토론이 열린다. 경제 문제는 국민 개개인의 생활과 관련된다는 점에서 유권자들의 관심도 당연히 높을 수밖에 없다. 유권자들은 피상적인 논쟁에서 벗어나 저성장의 늪에 빠진 한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경제의지를 북돋워줄 방안을 직접 듣기를 원한다. 가계부채나 물가안정ㆍ청년실업 문제야말로 국민들의 최대 관심사이자 국가적 해결과제다.

이제 투표일까지 얼마 남지 않은 기간만이라도 후보들이 정책과 비전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이는 진정한 정책선거가 되기를 바란다.

[ⓒ 인터넷한국일보(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