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이번엔 정치쇄신 제대로 할 후보 찍어야

한겨레

[한겨레]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가 정치권을 새롭게 재편해 국민정당을 만들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는 정부와 시민대표, 야당 인사들이 참여하는 국정쇄신 정책회의 구상을 내놓았다. 여야 후보가 대선 막판 정치쇄신 구상을 경쟁적으로 내놓는 형국인데, 그만큼 정치를 바꿔달라는 국민의 요구가 거센 탓이다.

문 후보의 국민정당 추진 방침은 야권 전체를 아우르는 정계 개편을 통한 신당 창당 구상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문 후보는 어제 회견에서 "새정치를 요구하는 질풍노도 앞에서 리모델링 수준 갖고는 안 되며 새 건물을 짓는 수준으로 정치의 판을 새롭게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민주당, 안철수 전 후보 지지세력, 진보정의당, 시민사회, 중도 보수 등이 함께하는 국민연대가 새 정치질서의 주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후보가 광범위한 세력을 규합하는 신당 창당 구상을 밝힌 것은 대선 이후에도 안철수 전 후보 지지세력 등과 연합해 새정치를 추진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함으로써 얼마 남지 않은 대선에서 승리하기 위한 승부수를 던진 것으로 보인다. 국민 사이에 정권교체 요구가 강하지만 민주당에 대한 지지가 상대적으로 적은 것은 그만큼 현재의 민주당만으론 어렵다는 인식이 강하기 때문이다. 안철수 전 후보로서도 대선 이후 새로운 입지를 위해서는 민주당과 다른 틀을 모색해야 할 처지다. 문 후보의 신당 구상은 대선을 불과 열흘 앞둔 시점에 나왔다는 점에서 다소 늦은 감이 있지만, 개혁세력 대연합을 통한 집권 기반 구축 노력이라는 점에서 평가할 만하다.

박근혜 후보의 국정쇄신 정책회의 구상은 대통합 탕평인사, 민주적 국정운영, 국회와의 협력 강화, 검찰 개혁 등 정치쇄신 공약을 추진하기 위한 범국민적 기구를 만들어 구체적인 과제를 선정하고, 실천계획을 수립한다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야당 후보가 제시한 정치쇄신 공약도 수용할 부분은 수용하겠다고 한다. 박 후보가 구체적인 기구 신설을 통해 정치쇄신 의지를 더욱 분명히 한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두 후보의 정치쇄신 구상은 정계 개편을 통한 신당 창당이든 국정쇄신회의 신설이든 추진 주체나 기구를 구체화했다는 점에서 진일보한 것이다. 정치를 바꾸는 일은 하루아침에 이뤄지지 않는다. 무엇보다 쇄신 방향을 명확히 하고 흔들림 없이 추진하기 위해서는 쇄신 주체가 확고해야 한다. 다음주로 다가온 대선에서 누가 정말 정치를 바꿀 후보인지, 쇄신 주체와 의지가 누가 더 확고한지 평가하고 판단한 뒤 한 표를 행사하는 것은 유권자의 몫이다.

Copyrights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