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불공정 공영방송’의 최대 수혜자는 박근혜 후보

한겨레

[한겨레] 언론의 중요한 구실 중 하나는 공정한 여론 형성이다. 그리고 이를 위해서는 객관적인 사실에 근거한 공정보도가 전제돼야 한다. 사실 자체를 축소·과장하거나 왜곡할 경우, 이를 바탕으로 한 여론은 조작된 여론일 뿐이다. 특히 불특정 시청자들에게 무차별적으로 전파되는 방송은 이런 점에서 공정성이 가장 중요하다. 더욱이 공공의 이익을 위해 봉사해야 하는 공영방송은 더 말할 필요도 없다.

그런데 대선을 맞아 공영방송의 편파성이 다시 도마에 올랐다. 한국방송과 문화방송이 공영방송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여당 후보에게 유리한 보도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여당 후보한테 불리한 내용은 축소하거나 아예 내보내지 않고, 야당 후보에 대해서는 의혹을 부풀리고 있다는 게 방송계 안팎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한국방송과 문화방송 보도책임자는 여야 후보의 보도 양을 1 대 1로 맞추고, 공정보도를 위해 최선을 다한다고 반박하지만 일반 국민 인식과는 한참 동떨어져 있다.

두 공영방송은 최근 열린 대선 후보 토론회에서 나온 이정희 후보의 '다카키 마사오'(박정희 전 대통령의 창씨개명 일본 이름), '전두환 전 대통령한테서 받은 6억원' 발언 등을 뉴스 시간에 한마디도 내보내지 않았다. 또 박 후보의 사실관계를 오인한 '인혁당 발언'과 '정수장학회 발언'도 축소 보도했다. 물론 무엇을 보도할 것인지, 기사의 비중을 어떻게 할 것인지 등은 방송사 자율이다. 하지만 박 후보에게 명백하게 불리한 이런 내용을 축소 보도해 놓고 공정방송을 한다고 말할 수는 없을 것이다.

특히 한국방송 길환영 사장과 일부 이사들은 대선후보검증단의 <대선특별기획 1부, 대선후보를 말한다>가 박 후보에게 불리한 편파방송이라고 몰아붙여, 단장이 사퇴하고 한국방송 기자협회는 제작거부 결의까지 한 상태다. 문화방송 내부에서도 자사의 대선 보도가 '매우 불공정하고 편파적'이라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이런 불공정 보도의 최대 수혜자는 여당의 박 후보임은 삼척동자도 다 아는 사실이다.

공영방송이 이런 편파보도를 하는 가장 큰 이유는 사실상 권력에 의해 낙점된 '낙하산 사장'이 여당 후보 당선에 목을 매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공영방송을 '권력의 나팔수'로 전락시키고, 여론을 조작해 국민을 오도하는 것과 다름없다. 이명박 정권의 실질적 계승자인 박 후보도 이를 모를 리 없다. 그럼에도 공영방송의 불공정 보도가 자신에게 유리하다며 이를 방치한다면 당분간 제대로 선 공영방송을 보기는 어려울 것 같다.

Copyrights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