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선 D-9의 '경제 대결', 4일의 再版 안 된다

세계일보

[세계일보]두 번째 대선후보 TV토론이 오늘 오후 8시부터 2시간 동안 진행된다. 새누리당 박근혜, 민주통합당 문재인, 통합진보당 이정희 후보는 경기침체 대책과 경제민주화, 일자리 창출·고용안정 방안, 복지정책 실현 방안을 주제로 토론한다.

선거를 9일 앞두고 열리는 2차 토론은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박·문 후보가 막판까지 혼전을 벌이는 상황에서 마음을 정하지 못한 유권자의 후보 선택에 큰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다. 토론 주제도 국민 관심이 큰 사안들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어제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민은 차기 정부의 과제로 경제활성화(26.5%)를 가장 많이 꼽았다. 시청자들은 대내외 경기침체 속에서 대선후보들이 내놓는 경제살리기 해법에 귀를 기울일 것이다.

하지만 기대보다는 우려가 앞선다. 이 후보는 지난 4일 첫 토론에서 박 후보에 대한 극단적 공세로 토론 분위기를 해쳤다. 이번에도 그럴 공산이 크다. 이 후보 측은 이미 2차 토론에서 한층 더 강화된 검증 공세에 나설 것임을 예고했다. 이 후보가 주제와 무관하게 박 후보를 공격한다면 토론은 엉망이 될 수밖에 없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어제 우리나라 내년 경제성장률을 2.9%로 내렸다. 대내외 리스크가 현실화하면 1.8%까지 추락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의 '2013년 최고경영자 경제전망 조사' 결과에 따르면 51%가 '긴축경영을 하겠다'고 응답했다. 경제 전망이 암울한 것이다. 박·문 후보는 성장 동력을 되살릴 대책을 내놓아야 하고, 유권자는 이들의 '경제 실력'을 감안해 내일의 지도자를 골라야 한다.

오늘 토론은 첫 번째 토론의 재판이 돼선 안 된다. 이 후보는 상대 후보와 시청자에 대한 예의를 지켜야 한다. 사회자도 진행권을 적극 행사할 필요가 있다. 박·문 후보 또한 복지·경제민주화 공약만 되풀이해서는 안 될 것이다. 누가 경제를 살릴 적임자인지 유권자가 판단할 수 있도록 정책대결을 벌여야 한다.


[Segye.com 인기뉴스]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세계일보 & 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