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침> 정치(<靑비서관 인선 왜 늦어지나…>)

연합뉴스

<靑비서관 인선 왜 늦어지나…6∼7명 미정>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새 정부 청와대의 비서관(1급) 구성이 계속 늦어지고 있어 지연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박근혜 정부가 출범한 지 1일로 닷새가 지났지만 비서관 40명 가운데 6명의 인선이 아직 안 되고 있다.

정무수석실의 국민소통, 민정수석실 민정과 민원, 교육문화수석실의 문화체육과 관광진흥, 고용복지수석실의 여성가족 등 비서관 6∼7명이 미정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비서관은 대통령을 보좌해 국정의 실무를 책임지는 자리로 비서실장이나 국가안보실장 직속, 9명의 수석비서관 아래에 분야별로 2∼5명씩 배치된다.

해당 비서관이 공석으로 남은 분야는 정책이나 현안 점검이 어려워 국정에 공백이 있을 수밖에 없다. 청와대 스스로 국정의 발목을 잡는 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비서관은 정부조직법 개정과는 무관하게 인선할 수 있다.

특히 헌법재판소장이나 국가정보원장, 금융위원장, 공정거래위원장 등의 인사가 시급하게 이뤄져야 하지만 공직후보자 후보에 대한 검증 업무를 담당하는 민정비서관이 공석인 상태다.

청와대 측은 출범 초기 국정을 안정적으로 이끌 수 있도록 최상의 적임자를 물색하고 있다고 인선 지연 배경을 설명한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비서관을 인선할 때는 다른 비서관들과의 연령, 정부조직 장악력, 전문성, 인품 등을 모두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적임자를 찾는데 시간이 걸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인선이 늦어지다 보니 여러 '잡음'도 들린다. 자기 사람을 심기위한 실세간 힘겨루기설부터 비서관에 내정된 인사가 고사하는 바람에 다른 인물을 찾느라 시간이 걸린다는 소문도 있다.

한편 이미 임명된 비서관들은 자신의 업무를 보좌할 선임행정관과 행정관을 속속 임명하며 진용을 갖추고 있다.

이런 가운데 비서실이나 정무수석실, 국정기획수석실 등에 김회선 의원실의 음종환 보좌관을 비롯해 오도성, 이양수, 김기현, 김춘식, 노재국, 이현진, 정호윤, 이태호 등 친박(親朴) 전ㆍ현직 보좌관들이 행정관으로 대거 배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min22@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